2024년 05월 26일 일요일

  • 서울 23℃

  • 인천 23℃

  • 백령 15℃

  • 춘천 21℃

  • 강릉 19℃

  • 청주 22℃

  • 수원 22℃

  • 안동 18℃

  • 울릉도 16℃

  • 독도 16℃

  • 대전 22℃

  • 전주 23℃

  • 광주 22℃

  • 목포 20℃

  • 여수 20℃

  • 대구 20℃

  • 울산 21℃

  • 창원 21℃

  • 부산 20℃

  • 제주 22℃

산업 아시아나 화물사업부 매각 '3파전'···제주항공 '불참'

산업 항공·해운

아시아나 화물사업부 매각 '3파전'···제주항공 '불참'

등록 2024.04.25 17:18

수정 2024.04.25 19:19

김다정

  기자

아시아나항공 화물사업 매각을 위한 본입찰에서 적격인수후보(숏리스트)로 선정된 에어인천, 이스타항공, 에어프레미아 3곳이 참여했다. 그래픽=박혜수 기자아시아나항공 화물사업 매각을 위한 본입찰에서 적격인수후보(숏리스트)로 선정된 에어인천, 이스타항공, 에어프레미아 3곳이 참여했다. 그래픽=박혜수 기자

아시아나항공 화물사업부 매각을 위한 본입찰이 '3파전'을 이뤘다. 유력 후보자였던 제주항공은 불참하기로 했다.

25일 항공·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매각 주관사인 UBS가 이날 오후2시까지 진행한 아시아나항공 화물사업 매각을 위한 본입찰에서 적격인수후보(숏리스트)로 선정된 에어인천, 이스타항공, 에어프레미아 3곳만 참여했다.

제주항공은 이날 "아시아나항공 화물사업부 실사를 진행했으나 본입찰에 입찰제안서를 제출하지 않았다"고 공시했다.

예비입찰에서 적격인수(숏리스트)로 선정됐던 에어프레미아, 이스타항공, 에어인천 등은 예정대로 본입찰에 참여했다. 대한항공·UBS는 이들이 제출한 최종 인수 희망 금액과 자금 마련 계획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내달 초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매각가는 4000억~6000억 원으로 추정된다. 여기에 아시아나항공이 보유한 부채 약 4000억원을 포함할 경우 최종 인수 금액이 1조원을 넘길 것으로 관측된다.

비싼 몸값이 변수로 지목되는 가운데 이들 LCC들은 략적투자자(SI)와 재무적투자자(FI)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매각 준비에 나섰다.

특히 에어프레미아가 국내 대표 사모펀드인 MBK파트너스의 손을 잡으면서 새로운 유력 후보자로 떠올랐다. 에어프레미아 2대주주인 JC파트너스와 파빌리온PE가 공동운용(Co-GP)으로 컨소시엄을 꾸리고, MBK파트너스가 해당 펀드에 자금을 대기로 했다. 인수금융은 메리츠증권이 담당한다.

당초 MBK파트너스는 제주항공과의 협력설이 제기됐으나 제주항공이 불참하기로 결정하면서 새로운 파트너로 에어프레미아를 선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에어인천 최대주주인 사모펀드 소시어스PE는 한국투자파트너스 PE본부를 FI로 확보했다. 소시어스와 한투파PE가 공동운용(Co-GP) 펀드를 조성해 각각 출자하면, 한국투자증권이 인수금융을 제공한다. 이스타항공은 최대주주인 VIG파트너스 펀드와 NH투자증권 인수금융을 통해 재원을 조달할 예정이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