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25일 목요일

  • 서울 17℃

  • 인천 15℃

  • 백령 10℃

  • 춘천 20℃

  • 강릉 22℃

  • 청주 20℃

  • 수원 17℃

  • 안동 21℃

  • 울릉도 15℃

  • 독도 15℃

  • 대전 21℃

  • 전주 20℃

  • 광주 19℃

  • 목포 15℃

  • 여수 18℃

  • 대구 23℃

  • 울산 17℃

  • 창원 20℃

  • 부산 17℃

  • 제주 15℃

산업 '전자계열사 노동자 건강 위험' 주장에···삼성 "명백한 허위" 반박

산업 전기·전자

'전자계열사 노동자 건강 위험' 주장에···삼성 "명백한 허위" 반박

등록 2024.03.04 20:49

차재서

  기자

사진=강민석 기자사진=강민석 기자

삼성 전자계열사 노동자가 정신·신체적으로 문제를 겪고 있다는 노동계의 주장에 삼성전자가 허위사실이라며 정면으로 대응하고 나섰다.

삼성전자는 4일 홈페이지 뉴스룸에 게재한 반박자료를 통해 해당 내용이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는 전국금속노동조합과 삼성전자노동조합이 국회에서 발표회를 열고 삼성전자서비스와 삼성전자판매, 삼성SDI, 삼성전자 사업장 등의 노동안전보건 실태 조사 보고서를 공개한 데 따른 조치다.

노조 측은 4개사 일부 근로자의 설문조사를 근거로 생각한 비율이 각 9.2~16.7%에 달하며, 각 회사 근로자의 65~77%가 수면장애를 앓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는 "사실을 왜곡한 허위"라면서 "특정 시점에 일부 응답자의 일방적 답변을 사실인 것처럼 과장했다"고 반박했다.

직원을 상대로 한 건강검진 결과 많게는 10배 가량, 특정 항목에 대해선 수십배를 과장했다는 게 회사 측 진단이다.

특히 삼성전자 측은 "암·희귀질환 관련 조사는 정확한 발병 케이스를 기반으로 한 통계가 아니다"라면서 "주변에서 보거나 들어본 적이 있느냐는 식의 모호하고 주관적인 방식으로 설문이 이뤄졌다"고 강조했다. 즉, 과장될 수밖에 없는 조사결과라는 얘기다.

이와 함께 삼성전자는 휴대폰공장에서 발암물질을 다량 사용하고 있다는 일각의 의혹을 놓고도 비과학적 공포조장이라고 선을 그었다.

삼성전자 측은 "삼성의 휴대폰·배터리 공장에서 사용하는 CMR(발암성·돌연변이성·생식독성)과 에틸알코올, 황산 등은 국내외 많은 제조공정에서 필수불가결하게 사용되는 화학물질"이라며 "문제는 사용여부가 아니라 얼마나 엄격히 통제된 작업환경에서, 안전하게 사용되고 있느냐"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삼성은 관련 규정과 법률을 철저히 준수하며 임직원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안전한 사업장이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