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25일 목요일

  • 서울 20℃

  • 인천 19℃

  • 백령 13℃

  • 춘천 22℃

  • 강릉 26℃

  • 청주 21℃

  • 수원 19℃

  • 안동 23℃

  • 울릉도 17℃

  • 독도 17℃

  • 대전 22℃

  • 전주 22℃

  • 광주 25℃

  • 목포 20℃

  • 여수 21℃

  • 대구 26℃

  • 울산 22℃

  • 창원 26℃

  • 부산 23℃

  • 제주 19℃

부동산 "매물 씨마르고, 급매만 원해"···성수기인데 중개업소 썰렁

부동산 부동산일반 봄 이사전쟁①

"매물 씨마르고, 급매만 원해"···성수기인데 중개업소 썰렁

등록 2024.02.25 17:37

송호준

  기자

종로구·마포구 매물 씨말라···이사철에도 시장 '얼음'전화문의 쇄도에도 매물 없어 매매 전·월세 모두 거래절벽 금리 부담과 집값 하락 우려 등···투자심리 회복 필요해

서울 마포구 아현동에 위치한 아파트. 사진= 송호준 기자서울 마포구 아현동에 위치한 아파트. 사진= 송호준 기자

"매물이 씨 말랐습니다. 매매 물량은 회복되고 있는데, 수요자들이 급매만 원하다보니 거래로 이어지진 않고 있습니다." (서울시 마포구 아현동 인근 공인중개업소 관계자)

부동산 성수기로 꼽히는 봄 이사철이 다가왔지만 서울 부동산 시장은 계속 침묵을 이어가는 모양새다. 부동산가격이 반전될 기미가 없는 탓에 수요자들이 급매 위주로 거래를 원하는 반면 시장에선 특례보금자리론 등 정책자금을 업고 지난해 급매물 대부분을 소진한 탓이다. 업계에선 금리인하와 부동산가격 상승전환 등 투자심리를 회복할 기폭제가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최근 찾은 서울시 종로구와 마포구 일대 부동산 중개업체에선 거래절벽을 호소하는 말들이 쏟아졌다. 전화문의는 많아졌지만 정작 원하는 가격대의 매물을 찾기 힘든 탓에 내방객이 현저히 줄어들었다는 것. 혜화동 인근 공인중개업소 관계자 A씨는 "전화 문의는 많이 들어온다. 한 달에 문의만 100건이 넘는데 아쉽게도 고객이 원하는 가격대의 물건이 없다"고 했다.

서울 마포구 아현동에 위치한 아파트와 구 시가지 사진= 송호준 기자서울 마포구 아현동에 위치한 아파트와 구 시가지 사진= 송호준 기자

실제로 서울시 주택거래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약 90% 가까이 급감했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2월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156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2467건) 대비 93% 줄었다. 주택 매매거래도 지난해 2월 5120건에서 올해 2월 384건으로 92.5% 줄었다. 아직 신고기간이 한 달 가량 남았지만 유의미한 반전이 일어날 가능성은 낮다는 것이 중론이다.

업계에선 지난해 부동산 거래를 이끌었던 정책자금인 특례보금자리론을 마감한 것도 시장에 영향을 끼쳤다고 본다. 특례보금자리론은 소득제한이 없는 반면 현재 보금자리론은 연소득 기준이 7000만원으로 제한돼 있어 수요층이 얇아졌다는 것. 새로운 정책자금으로 출시된 신생아특례대출도 2023년 이후 출생한 자녀가 있어야 하는 등 조건이 까다로워 시장에 큰 영향을 끼치진 못했다는 분석이다.

특례보금자리론은 주택가격의 70%(생애최초 80%)까지 대출을 해주는 정책자금대출로 2023년 1월 1년 한시로 출시됐다. 투입된 자금은 총 약 44조원으로 이 중 절반이 넘는 28조1279억원이 신규 주택구입용도로 쓰였다.

전월세 시장도 얼어붙었다. 지난해 2월 서울에선 ▲전세 1만6073건 ▲월세 1만2195건이 거래됐다. 하지만 올해 2월엔 ▲전세 2067건 ▲월세 1078건이 신고 돼 전년대비 10분의 1 수준에 그쳤다.

현장에선 전세 물량자체가 줄어든 데다 가격까지 오른 탓에 이사계획을 접는 경우가 늘고 있다는 말이 나온다. 마포구 아현동 인근 공인중개업소 관계자 A씨는 "입주물량이 줄어들고 기존 세입자가 계약을 연장하는 경우도 많아 거래가 쉽지 않다"면서 "전세사기 여파로 아파트 선호현상이 뚜렷해지면서 수요가 아파트로 몰린 것도 공급부족을 초래하고 있다"고 했다.

서울 마포구 아현동에 위치한 아파트 지하 주차장 출입구. 사진= 송호준 기자서울 마포구 아현동에 위치한 아파트 지하 주차장 출입구. 사진= 송호준 기자

그나마 빌라와 다세대는 문의마저 뚝 끊긴 상태다. 전세사기 여파로 수요자 사이에서 빌라‧다세대를 기피하는 분위기가 팽배한데다, 부동산가격하락으로 매매가격이 전세가격보다 떨어지는 깡통매물도 늘어난 탓이다. 혜화동 중개업소 관계자 B씨는 "10건이던 문의가 반토막 났다"면서 "이달 들어 거래가 성사된 게 1건에 불과하다"고 했다.

업계에선 투자심리 회복을 위해 세제혜택이나 금리인하 등 대책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업계관계자는 "고금리 상황에선 전세든 매매든 대출에 대한 부담이 클 수밖에 없다"면서 "취득세·양도세·거래세를 낮춰주고 청년·학생‧신혼부부 등을 대상으로 정책자금을 더욱 적극 지원해 투자심리를 살릴 필요가 있다"고 했다.

주택업계 한 관계자는 "서울 부동산 시장 상황은 중개업계에 심각한 위기를 초래하고 있으며 앞으로 정부 정책과 시장에 따라 상황이 달라질 수 있을 것"이라 말했다. 단기간 내 호전 여부는 여전히 미지수이다.

뉴스웨이 송호준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