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30일 목요일

  • 서울 20℃

  • 인천 19℃

  • 백령 15℃

  • 춘천 18℃

  • 강릉 17℃

  • 청주 22℃

  • 수원 19℃

  • 안동 21℃

  • 울릉도 17℃

  • 독도 17℃

  • 대전 21℃

  • 전주 22℃

  • 광주 20℃

  • 목포 19℃

  • 여수 20℃

  • 대구 23℃

  • 울산 18℃

  • 창원 21℃

  • 부산 19℃

  • 제주 18℃

라이프 회사에 복수한다고 업무 파일 다 지우고 나간다면?

라이프 소셜 카드뉴스

회사에 복수한다고 업무 파일 다 지우고 나간다면?

등록 2024.01.15 08:39

이석희

  기자

회사에 복수한다고 업무 파일 다 지우고 나간다면? 기사의 사진

회사에 복수한다고 업무 파일 다 지우고 나간다면? 기사의 사진

회사에 복수한다고 업무 파일 다 지우고 나간다면? 기사의 사진

회사에 복수한다고 업무 파일 다 지우고 나간다면? 기사의 사진

회사에 복수한다고 업무 파일 다 지우고 나간다면? 기사의 사진

회사에 복수한다고 업무 파일 다 지우고 나간다면? 기사의 사진

회사에 복수한다고 업무 파일 다 지우고 나간다면? 기사의 사진

회사에 복수한다고 업무 파일 다 지우고 나간다면? 기사의 사진

회사에 복수한다고 업무 파일 다 지우고 나간다면? 기사의 사진

회사에 복수한다고 업무 파일 다 지우고 나간다면? 기사의 사진

직장인이라면 누구에게나 각자의 이유로 퇴사의 순간이 찾아옵니다. 별다른 트러블이 없었다면 조용히 나올 수 있지만, 불만이 있는 경우라면 복수(?)를 생각할 수도 있는데요.

전 직장에서 퇴사하며 복수를 감행한 30대 A씨가 최근 법원에서 유죄를 선고받았습니다. A씨는 대체 어떤 방식으로 전 회사에 복수를 했기에 유죄가 된 걸까요?

A씨는 지난 2021년 다니던 회사를 그만뒀습니다. 퇴사의 이유는 수익배분 등을 두고 회사와 합의하지 못했기 때문이었는데요. 불만을 가진 채 퇴사를 하게 된 A씨, 결국 복수를 감행했습니다.

회사의 구글 계정에 있던 업무용 파일 4216개를 삭제한 A씨. 여기서 그치지 않고 회사 홈페이지 관리자 계정의 비밀번호를 변경한 후 초기화하고, 당시 구축했던 쇼핑몰 디자인도 삭제했습니다.

뒤늦게 이 사실을 알게 된 회사 측은 A씨를 업무방해 혐의로 고소했습니다. 법원은 회사의 손을 들어줬고, A씨에게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습니다.

법정에서 A씨는 구글 계정 휴지통으로 옮긴 파일은 언제든 복구할 수 있기 때문에 고의적인 업무방해가 아니었다고 항변했습니다. 하지만 법원은 받아들이지 않았지요.

판결에 불복한 A씨는 즉시 항소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회사 측의 손해를 되돌릴 수 없기에 항소심도 쉽지는 않을 것으로 보이는데요. 문제는 벌금형에서 끝나지 않을 수도 있다는 점입니다.

A씨의 벌금형이 확정된다면 이번에는 회사 측에서 추가로 복수를 가할 수 있기 때문. 앞으로 A씨는 회사 측이 제기한 손해배상 민사소송까지 감당해야 할 수도 있습니다.

아무리 회사에서 좋지 않은 이유로 퇴사를 하더라도 A씨처럼 회사에 손해를 끼치는 선택을 하면 안 됩니다. 내가 무심코 저지른 복수가 부메랑이 되어 되돌아올 수 있다는 사실 잊지 마세요.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