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3월 03일 일요일

  • 서울 2℃

  • 인천 2℃

  • 백령 1℃

  • 춘천 2℃

  • 강릉 2℃

  • 청주 5℃

  • 수원 2℃

  • 안동 4℃

  • 울릉도 7℃

  • 독도 7℃

  • 대전 6℃

  • 전주 6℃

  • 광주 4℃

  • 목포 6℃

  • 여수 8℃

  • 대구 7℃

  • 울산 7℃

  • 창원 7℃

  • 부산 7℃

  • 제주 5℃

IT 카카오 노조 "5년 간 김범수 한 번도 못 봐"

IT 인터넷·플랫폼

카카오 노조 "5년 간 김범수 한 번도 못 봐"

등록 2023.12.04 09:44

수정 2023.12.04 09:50

강준혁

  기자

제6차 비상경영회의서, 노조 입장 발표쇄신위 행보 비판···"공지 하나도 없었어""단체행동 계획은 아직···시기 적절치 않아"

카카오 노조가 공동체 비상경영회의 시간에 맞춰 피켓 시위를 진행했다. 사진=강준혁 기자

서승욱 민주노총 전국화학섬유식품산업노동조함(화섬식품노조) 카카오지회장은 "노동조합 활동을 하면서 5년간 한 번도 김범수 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을 만난 적이 없다"며 "노조 측의 공식 기구와 대화를 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견지 중"이라고 4일 밝혔다.

이날 오전 7시경 노조는 경기도 성남시 카카오 판교아지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재 회사가 직면한 위기 상황과 공동체 위원회 활동에 대해 입장을 전하는 시간을 가졌다.

노조는 쇄신위원회의 소극적인 행보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서 지회장은 "많은 사람들이 기다리는데도 별다른 의견 표명이 없다"며 "비상경영회의를 6차례 진행하면서도 내부 공지 하나 없다가 지난주 SNS를 통해 여러 가지 내부 문제가 표면 위로 들어나면서 처음으로 공지 나온 것이 외부 기관을 통해 감사하겠다는 얘기"라고 설명했다. 이어 "수동적인 태도 자체가 문제"라고 지적했다.

지난달 6일 출범한 쇄신위원회는 그룹 내 주요 계열사 대표(CEO)들이 참여해 회사 문제점을 진단하고 변화와 혁신을 주도하는 역할의 기구다. 위원회는 그룹 전체가 비상경영에 돌입한 가운데, 김 센터장 중심으로 그룹 쇄신을 모색하겠다는 방침이다. 현재 매주 월요일 오전에 회의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날까지 총 여섯 차례 회의를 이어오고 있다.

카카오의 외부감시기구 준법과신뢰위원회(이하 준신위)의 빠른 대응책 마련도 촉구했다. 서 지회장은 "실질적인 행동에 앞서 적극적인 의지 표명이 굉장히 중요한데 (준신위) 계약이 안 돼서 할 수 없다는 얘기는 지금 상황에 맞지 않다"며 "국민들도, 사회적으로도 벌써 한 달이 넘는 시간을 카카오의 답을 기다리고 있는 가운데 구체적이고 실행적인 안들이 나와야 될 시기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준신위는 외부 위원들로 구성된 공동체 감시기구로 초대 위원장에 김소영 전 대법관을 선임하며 이목을 끌었다. 준신위는 카카오 계열사의 주요 위험 요인을 선정해 관리하고 관리 감독 권한을 갖는다. 관계사들의 준법 여부를 감시하고 내부통제 시스템을 마련하는 역할도 맡았다.

지난달 23일 첫 회동에서 김 센터장은 이들의 독립적 권한과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한 바 있다. 김 센터장은 "카카오는 스타트업으로 시작해 속도를 중요시하며 빠른 성장을 추구해 왔으나 그 과정에서 체계화된 시스템을 갖추는 게 미흡했던 것 같아 아쉬움을 느낀다"며 "지금이라도 부족한 부분을 보완하고자 위원회 구성을 결정하게 됐다"며 위원회 설립의 의의를 밝혔다.

간담회를 마치고 노조의 향후 행동 계획을 묻는 질문에는 "아직 예정돼 있는 것은 없으며, 단체협약 시즌이고 임금 교섭 중인 터라 시기적으로 적절한 상항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앞서 지난 7월 노조는 카카오 판교아지트 앞 광장에서 첫 단체행동을 개시하며 공동체 경영 시스템 개선에 적극 참여할 것을 예고한 바 있다. 당시 서 지회장은 "잘못된 판단으로 위기가 온다면 원인과 결과에 대한 반성과 회고가 있어야 한다"며 "오늘을 시작으로 카카오 변화에 대한 행동에 크루들이 직접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당시 집회를 마치고 카카오 노조는 김 센터장에게 항의서한을 전달했지만, 아직까지 답변은 없는 상태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