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4일 금요일

  • 서울 16℃

  • 인천 17℃

  • 백령 15℃

  • 춘천 18℃

  • 강릉 15℃

  • 청주 17℃

  • 수원 16℃

  • 안동 18℃

  • 울릉도 16℃

  • 독도 16℃

  • 대전 16℃

  • 전주 17℃

  • 광주 18℃

  • 목포 17℃

  • 여수 21℃

  • 대구 23℃

  • 울산 22℃

  • 창원 23℃

  • 부산 21℃

  • 제주 24℃

산업 대한항공, 3분기 영업익 5203억원···전년比 38% 급감

산업 항공·해운

대한항공, 3분기 영업익 5203억원···전년比 38% 급감

등록 2023.11.14 16:47

박경보

  기자

여객 성수기 맞아 매출 성장···비용 증가로 수익성은 위축

대한항공 보잉 787-9 항공기. 사진=대한항공 제공대한항공 보잉 787-9 항공기. 사진=대한항공 제공

대한항공은 올해 3분기 매출액(별도 기준) 3조8638억원, 영업이익 5203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매출액은 성수기 여객수요 호조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5%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유류비 및 인건비 등 비용 증가로 38%나 감소했다.

3분기 여객사업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76% 증가한 2조5584억원을 기록했다. 엔데믹 이후 첫 하계 휴가철, 추석 연휴 등 성수기 기간 여객수요 강세가 전 노선의 수송 및 수익 증가 견인했다.

3분기 화물사업 매출은 항공화물 비수기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51% 감소한 9153억원을 기록했다. 다만 코로나 이전인 2019년 3분기 매출과 비교하면 43% 증가했다.

4분기 여객 수요가 계속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대한항공은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목표로 공급을 지속 확대할 예정이다. 신규 수요 개발 및 부정기 운항을 통해 수익을 극대화한다는 방침이다.

4분기에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통화 긴축 기조 장기화 등으로 인해 글로벌 경기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연말 특수로 항공화물 수요는 완만한 증가가 기대된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영업실적 호조, 현금성자산 축적, 부채비율 축소 등 재무 안정성 개선을 위해 지속 노력한 결과 8년 만에 신용등급 A등급 복귀에 성공했다"며 "향후 아시아나항공 인수 후에도 안정적인 재무상태를 유지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