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5일 토요일

  • 서울 24℃

  • 인천 25℃

  • 백령 22℃

  • 춘천 25℃

  • 강릉 25℃

  • 청주 28℃

  • 수원 25℃

  • 안동 30℃

  • 울릉도 24℃

  • 독도 24℃

  • 대전 28℃

  • 전주 30℃

  • 광주 31℃

  • 목포 28℃

  • 여수 29℃

  • 대구 33℃

  • 울산 28℃

  • 창원 32℃

  • 부산 29℃

  • 제주 26℃

유통·바이오 김상현 롯데쇼핑 부회장 "2026년 영업이익 1조원 목표"

유통·바이오 채널

김상현 롯데쇼핑 부회장 "2026년 영업이익 1조원 목표"

등록 2023.09.19 11:48

김민지

  기자

자산운용사 CIO·애널리스트 초청 IR 행사중장기 실적 목표·6대 핵심 전략 공개

김상현 롯데쇼핑 부회장 "2026년 영업이익 1조원 목표" 기사의 사진

"핵심 전략을 바탕으로 2026년 영업이익 1조원을 달성할 수 있도록 임직원들과 원팀(One-Team)의 마음으로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김상현 롯데쇼핑 부회장이 2026년까지 연결 기준 매출액 17조원, 영업이익 1조원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롯데쇼핑은 19일 '롯데쇼핑 CEO IR DAY' 행사를 열고 국내 주요 자산운용사 CIO 및 증권사 애널리스트를 초청해 롯데쇼핑의 중장기 실적 목표와 이를 달성하기 위한 핵심 전략을 공개했다.

6대 핵심 전략을 통해 사업부별 시너지를 창출하고 이를 통해 빠르게 변화하는 고객 트렌드에 대응해 '고객의 첫 번째 쇼핑 목적지'라는 비전 달성을 이루겠다는 전략이다.

6대 핵심 전략은 기존 사업부 혁신을 중심으로 한 ▲핵심상권 마켓리더십 재구축 ▲대한민국 그로서리 1번지 ▲e커머스 사업 최적화&오카도 추진 ▲부진 사업부 턴어라운드 ▲신규 성장 동력을 고려한 '동남아 비즈니스 확장' ▲리테일 테크 전문기업으로 전환이다.

핵심상권 마켓리더십 재구축은 기존 점포 중 본점·잠실점·수원점 등 핵심상권에 위치한 8개의 주요 점포를 전략적으로 먼저 재단장해 상권별 넘버원(No.1) 점포로 키운다. 또 성장성과 수익성이 우수한 쇼핑몰 사업에 집중해 2026년 송도점 오픈을 시작으로 광복, 대구 등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대한민국 그로서리 1번지를 위한 전략도 박차를 가한다. 롯데쇼핑은 지난해 마트와 슈퍼의 통합운영을 통해 안정적인 수익구조를 확보하고 상품코드 통합을 시작으로 원가 절감 및 품질, 가격 경쟁력을 강화해왔다. 올해 하반기에는 특별한 고객 경험과 전문화된 상품을 선보이는 새로운 형태의 매장을 오픈할 예정이다. 향후 통합 차세대 시스템을 구축, IT·물류 관련 비용까지 추가로 절감해 수익성을 지속 개선해 나갈 예정이다.

e커머스는 롯데 유통의 강점을 살린 특화된 전문몰들을 통한 수익성 중심의 사업전략으로 내실 다지기에 집중한다. 고객의 라이프 스타일을 반영한 뷰티, 럭셔리, 패션, 키즈 카테고리를 중심으로 한 버티컬 전문몰을 강화하고 지속적으로 상품을 늘려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지난해 체결한 오카도 솔루션과의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2030년까지 총 6개의 스마트 물류 자동화 센터 CFC를 구축할 예정이다. 첫 CFC는 부산에 건립되며, 올해 말 착공에 들어가 2025년 오픈할 예정이다. 6개의 CFC가 정상 가동되는 시점에는 약 5조원의 매출을 달성하는 것이 목표다. 상품코드 일원화, 매출원가 개선, 리드 프레시 등 그로서리 사업 체질 개선을 통해 CFC 가동률을 높일 계획이다.

홈쇼핑, 하이마트 등 실적 개선이 필요한 사업부의 경우 차별화된 서비스를 구현한다. 하이마트는 온·오프라인 통합 홈 토탈 케어 서비스를 사업화해 '원스톱 케어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고객이 선호하는 PB와 글로벌 상품의 구성을 확대하고 오프라인 점포 재정비를 통해 수익성을 개선할 계획이다. 홈쇼핑은 벨리곰 사업 등 MZ고객들이 선호하는 신규 컨텐츠 및 커머스 방송을 확대해 나가고 비효율 상품군은 축소하는 등 효율적인 운영으로 비즈니스를 혁신해 나갈 예정이다.

해외 사업은 동남아를 중심으로 확장해 나간다. 롯데쇼핑은 지난 17년간 동남아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장해왔다. 이달 22일에는 베트남 하노이에 최대 프리미엄 쇼핑몰, 마트, 호텔, 아쿠아리움, 영화관 등이 결합한 복합단지 '롯데몰 웨스트레이크 하노이'를 그랜드 오픈할 예정이다. 웨스트레이크를 포함 현재 롯데쇼핑은 베트남, 인도네시아를 중심으로 백화점 3개점, 마트 66개점, 복합몰 1개 점포를 운영하고 있다. 베트남 호치민 에코스마트시티에도 롯데의 역량을 집결한 대형 복합단지를 개발 중이다.

리테일 테크 전문기업으로 전환을 위해서는 롯데의 4200만 고객 데이터를 자산으로 AI 기술의 유통 사업 연계, 데이터 커머스 추진 등 B2B 신사업을 통해 신규 수익을 창출하겠다는 전략이다.

우선 데이터 자산을 광고(Ad) 테크와 융합해 개인화 광고 솔루션을 제공하는 통합 미디어 플랫폼 사업을 전개할 예정이다. 그룹 통합 데이터 플랫폼과 그룹 내 온·오프라인 매체를 활용해 광고주에게는 높은 광고 효과를, 소비자에게는 맞춤형 마케팅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유통에 특화된 생성형 AI 추진체(LaiLAC-Lotte All Lab Alliances&Creators)를 구성해, 단계적으로 광고 제작 자동화, AI기반 고객 상담 등 리테일 전반의 효율성을 극대화하는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롯데쇼핑은 이를 위해 인공지능 스타트업 '업스테이지'와 이달 MOU를 체결하기도 했다. 생성형 AI를 통해 비용 절감 및 생산성 향상은 물론 추가 수익 창출까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신규 사업 추진의 기반으로도 활용할 계획이다.

롯데쇼핑은 지속가능한 기업을 위한 ESG 경영에도 집중한다., ESG 추진전략인 2040 탄소중립 로드맵을 제시하고 로드맵에 따라 ▲2030 온실가스 배출량 2018년 대비 40% 감소 ▲2040 전 사업장 100% 재생에너지 전환 ▲2050 공급망 포함 전 과정 탄소배출 제로화를 목표로 탄소중립을 실천할 예정이다.

통합 ESG 캠페인 브랜드인 리얼스(RE:EARTH)를 통해서는 유통업체만의 특성에 맞춰 친환경 상품 및 전용 공간 개발 및 친환경 에너지 도입, 협력사와의 상생 등 다양한 ESG 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한편, 롯데쇼핑은 주주 친화 정책의 일환으로 배당을 점진적으로 늘리는 것을 목표하고 있다. 핵심 전략을 중심으로 실적을 개선해 배당을 늘리고 주주들이 신뢰할 수 있는 실현 가능한 실적 목표 제시 및 주주들과 소통기회도 다양하게 마련할 계획이다.

김상현 롯데쇼핑 대표이사 부회장은 "올해는 수익성과 효율성 개선에 집중했다면 내년은 고객 중심의 가치를 우리의 핵심 경영철학으로 삼고 '고객의 첫 번째 쇼핑목적지'가 되는 해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