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25일 목요일

  • 서울 16℃

  • 인천 16℃

  • 백령 12℃

  • 춘천 20℃

  • 강릉 25℃

  • 청주 17℃

  • 수원 15℃

  • 안동 20℃

  • 울릉도 17℃

  • 독도 17℃

  • 대전 20℃

  • 전주 20℃

  • 광주 23℃

  • 목포 19℃

  • 여수 22℃

  • 대구 24℃

  • 울산 23℃

  • 창원 24℃

  • 부산 24℃

  • 제주 19℃

증권 서유석 회장 "펀드 판매사의 환매 권유는 증권사의 정상적 역할"

증권 증권일반

서유석 회장 "펀드 판매사의 환매 권유는 증권사의 정상적 역할"

등록 2023.08.29 17:37

임주희

  기자

서유석 금융투자협회장.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서유석 금융투자협회장.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

서유석 금융투자협회장이 국내 증권사들이 고객들에게 펀드 환매를 권한 것과 관련해 제 역할을 한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서 회장은 29일 서울 여의도 한국금융투자협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최근 금융감독원이 라임자산운용의 펀드 환매 의혹과 관련해 미래에셋증권 등 판매사 검사에 착수한 것을 두고 "(판매사인 증권사는) 자신이 판매한 상품의 숨은 리스크가 무엇인지 항상 관심을 가질 수밖에 없으며 리스크가 감지가 됐다면 선량한 관리자로서 고객에 환매를 권유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펀드시장의 참여자인 운용사·판매사·투자자 3자가 각자의 위치에서 각자의 행위에 대한 의사결정에 책임지는 구조가 확립돼야 한다"며 "운용사가 운용 계획서대로 운용하지 않은 게 가장 큰 문제"라고 설명했다.

또한 펀드를 운용하면서 결정적인 위험이 있을 수 있는데 이를 고지하지 않은 것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회원사인 증권사 최고경영자(CEO)들이 라임 사태로 징계 위기에 놓인 것과 관련해서는 "금감원 제재심은 끝났고 금융위원회 심의 중이라 내용을 봐야 할 듯하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이와 함께 서 회장은 증권업계의 윤리성을 강조하며 증권사와 운용사 직원의 윤리 문제로 발생하는 문제들은 업계 스스로 없애야 한다고 강조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