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4일 금요일

  • 서울 25℃

  • 인천 23℃

  • 백령 20℃

  • 춘천 26℃

  • 강릉 24℃

  • 청주 25℃

  • 수원 23℃

  • 안동 27℃

  • 울릉도 21℃

  • 독도 21℃

  • 대전 26℃

  • 전주 25℃

  • 광주 25℃

  • 목포 24℃

  • 여수 24℃

  • 대구 29℃

  • 울산 23℃

  • 창원 25℃

  • 부산 25℃

  • 제주 22℃

IT 상반기 97억원 번 남궁훈 카카오 前 대표, IT 연봉킹

IT IT일반

상반기 97억원 번 남궁훈 카카오 前 대표, IT 연봉킹

등록 2023.08.15 19:24

임재덕

  기자

남궁훈 전 카카오 대표가 올해 상반기 IT(정보기술)·통신·게임업계 경영진 가운데 가장 많은 보수를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15일 IT·통신·게임업계 반기보고서를 종합하면, 남궁 전 대표는 상반기 96억8300만원의 보수를 지급받았다.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 행사 이익이 94억3200만원에 달했다. 급여와 기타 근로소득은 각각 2억5천만원, 100만원이다.

남궁 전 대표는 지난해 3월 카카오 대표로 취임했지만, 같은 해 10월 데이터센터(IDC) 화재에 의한 대규모 서비스 중단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대표직에서 물러난 바 있다.

그는 올해 초부터 김범수 창업자가 센터장을 맡고 있는 카카오 미래이니셔티브센터의 상근고문으로 활동하고 있다. 다음달부터는 모교인 서강대에서 초빙교원 자격으로 강단에 오를 예정이다.

남궁훈 전 카카오 대표가 올해 상반기 IT(정보기술)·통신·게임업계 경영진 가운데 가장 많은 보수를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사진=카카오 제공남궁훈 전 카카오 대표가 올해 상반기 IT(정보기술)·통신·게임업계 경영진 가운데 가장 많은 보수를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사진=카카오 제공

카카오 현직 대표인 홍은택 총괄 대표는 6억400만원을, 배재현 투자총괄대표는 11억5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네이버에서는 최수연 대표가 10억4200만원을, 채선주 대외·ESG정책 대표가 7억3100만원을 지급받았다. 네이버 창업자인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GIO)는 12억4800만원을 받았다.

통신 업계에서는 구현모 전 KT 대표이사가 상반기 29억9500만원을 받아 가장 많은 보수를 지급받았다. 그는 급여로 2억5700만원, 상여로 7억7800만원, 기타 근로소득으로 2500만원을 받았고, 퇴직 소득으로 19억3500만원을 챙겼다.

KT 차기 대표이사 후보로 내정됐다가 중도 하차한 윤경림 전 KT 사장도 8억1200만원의 보수를 지급받았다. 박종욱 대표이사 직무대리는 7억51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SK텔레콤에서는 유영상 대표이사가 상반기 14억5900만원을, 미등기 임원인 서진우 SUPEX추구협의회 중국대외협력총괄이 25억3700만원을 받았다.

LG유플러스 황현식 사장은 10억5800만원을, 이혁주 전 부사장은 25억5100만원을 상반기에 지급받았다. 이 전 부사장의 경우 퇴직소득 19억5400만원이 포함됐다.

게임 업계 CEO 가운데에서는 크래프톤의 김창한 대표가 올 상반기 32억7600만원의 보수를 수령해 연봉 1위에 올랐다. 여기에는 급여 4억8100만원, 인센티브 및 자기주식 등 상여 27억9500만원이 포함된다.

엔씨소프트 창립자인 김택진 대표는 올 상반기 급여 12억8000만원에 상여 13억5000만원 등 총 26억3600만원의 보수를 받아 김창한 대표의 뒤를 이었다.

카카오게임즈 조계현 대표는 급여 4억5000만원, 상여 11억원 등 총 15억5100만 원의 연봉을 받았다.

지난해 약 173억 원에 달하는 보수를 받아 게임업계 '연봉 킹'에 등극한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올 상반기 급여 5억원만 수령했다. 창립자인 박관호 의장은 급여 8억원을 받았다.

이밖에 넷마블 창립자인 방준혁 의장은 이 기간 7억32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