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2월 28일 수요일

  • 서울 6℃

  • 인천 5℃

  • 백령 3℃

  • 춘천 5℃

  • 강릉 5℃

  • 청주 6℃

  • 수원 6℃

  • 안동 5℃

  • 울릉도 6℃

  • 독도 6℃

  • 대전 6℃

  • 전주 10℃

  • 광주 10℃

  • 목포 7℃

  • 여수 9℃

  • 대구 7℃

  • 울산 5℃

  • 창원 8℃

  • 부산 6℃

  • 제주 6℃

산업 현대차 호실적에 현대모비스도 날았다···2분기 매출 '역대 최대'

산업 자동차

현대차 호실적에 현대모비스도 날았다···2분기 매출 '역대 최대'

등록 2023.07.27 10:27

박경보

  기자

매출액 15조6849억원 달성···영업익은 64.6% 급증전동화 물량 증가, 제품믹스 개선으로 외형 성장R&D 투자·인재 영입 확대로 미래 성장동력 확보

현대모비스의 'e-코너 시스템'이 장착된 아이오닉5가 제로턴 특수 모션을 시연하고 있다. 사진=현대모비스 제공

현대모비스가 올해 2분기 역대 최대 규모의 매출액을 달성했다. 주요 고객사인 현대차·기아의 글로벌 판매가 늘고 전동화 핵심부품 공급량도 증가하면서 외형이 큰 폭으로 성장했다.

27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현대모비스의 2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15조6849억원, 6638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각각 27.4%, 64.6% 증가한 수치로, 매출액 기준으로는 역대 최대치다.

현대모비스의 호실적은 완성차 생산량 확대와 전동화 물량 증가, SUV 비중 확대에 따른 핵심부품 공급 증가가 주요 배경이다. 영업이익은 완성차 물량 증가와 A/S사업의 글로벌 수요 강세, 물류 운임 하락 등이 견인했다.

부문별로는 모듈과 핵심부품의 매출은 지난해 2분기 대비 31.6% 증가한 12조9878억원을 달성했다. 이 가운데 전동화 부문은 지속적인 성장세에 힘입어 3조7436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A/S부문의 매출 역시 북미와 인도‧기타지역의 수요 확대에 따라 전년 대비 10.6% 증가한 2조6971억원을 기록했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비용 상승분의 판매가격 반영 등 손익개선 활동과 함께 연구개발 투자, 시설 확충 등 미래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모비스의 국내외 연구개발 인력은 지난 2분기 처음으로 7000명을 돌파했다. 지난 2020년 5000명을 넘어선 데 이어 전동화와 반도체, 자율주행과 인포테인먼트 분야를 중심으로 우수 인재 확보에 공을 들이고 있다.

글로벌 고객사가 대상인 논캡티브 수주도 순항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올해 상반기까지 현대차와 기아를 제외한 글로벌 완성차로부터 총 27억1000만달러(약 3조5000억원) 규모의 핵심부품을 수주했다. 올해 목표 수주액인 53억6000만달러의 51%에 해당하는 수치다. 지난 2분기에는 자율주행 센서와 인포테인먼트 신제품 등 고부가가치 부품을 신규 수주했다.

현대모비스는 글로벌 전동화 밸류체인 구축을 위한 거점 확대 계획도 공개했다. 현대모비스는 현재 국내와 해외에서 총 9개의 전동화 생산거점을 운영하고 있다. 북미(조지아‧앨라바마)와 인도네시아에 신규 거점 6개도 구축하고 있다. 또한 배터리시스템과 전기차 구동부품인 PE모듈 공급 확대를 위해 유럽과 인도 등지에도 거점 구축을 검토하고 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