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7일 월요일

  • 서울 19℃

  • 인천 17℃

  • 백령 18℃

  • 춘천 15℃

  • 강릉 21℃

  • 청주 18℃

  • 수원 16℃

  • 안동 16℃

  • 울릉도 21℃

  • 독도 21℃

  • 대전 17℃

  • 전주 18℃

  • 광주 17℃

  • 목포 20℃

  • 여수 20℃

  • 대구 21℃

  • 울산 21℃

  • 창원 21℃

  • 부산 21℃

  • 제주 20℃

산업 '상반기 2조 적자' LG디스플레이, "4분기는 흑자"(종합)

산업 전기·전자

'상반기 2조 적자' LG디스플레이, "4분기는 흑자"(종합)

등록 2023.07.26 15:18

김현호

  기자

2분기 영업손실 8815억원···전분기比 2000억원 ↓ 4분기 흑자 전망···"대형·중형 모두 손익 개선 흐름"차량용 디스플레이 기대···'삼성 OLED 동맹'은 함구

'상반기 2조 적자' LG디스플레이, "4분기는 흑자"(종합) 기사의 사진

LG디스플레이가 지난해 2분기부터 올해 2분기까지 5개 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 상반기 누적 적자만 2조원에 육박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영업손실 규모는 1조5000억원 이상 급증했다. 다만 LG디스플레이는 스마트폰 위주의 소형사업 성장으로 4분기는 흑자 전환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26일 LG디스플레이는 4조7386억원의 매출과 8815억원 적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5.5% 감소했고 적자 폭은 약 4000억원 증가했다. 당기순손실은 6988억원으로 집계됐다. 다만 원가 혁신, 재고 관리 강화 등의 효과로 손실 규모는 전 분기와 비교해 2000억원 이상 줄었다.

매출 기준 ​2분기 제품별 판매 비중은 TV용 패널 24%, IT용 패널 42%, 모바일용 패널 및 기타 제품 23%, 차량용 패널 11%이다. OLED 매출 비중은 모바일 사업의 계절적 비수기 영향으로 전 분기 대비 3% 감소한 42%에 그쳤으나 올해 비중은 50%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됐다.

3분기와 관련해 사측은 "재고가 점진적으로 소진되고 있어 2분기에 이어 중대형 제품의 출하 증가가 기대된다"며 "3분기 출하면적은 한 자릿수 증가, 면적당 판가는 모바일 효과로 전분기 대비 한 자릿수 후반 증가를 예상한다"고 전했다.

LG디스플레이는 실적 발표 이후 진행된 콘퍼런스콜에서 4분기에는 흑자 전환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김성현 CFO(최고재무책임자)는 "전반적인 시장 재고가 줄어들고 있으며 대형, 중형 모두 손익 개선 흐름이 예상돼 하반기 실적 모멘텀이 클 것"이라고 말했다.

김희연 CSO(최고전략책임자)는 "당사 소형 매출 비중은 2분기에 20% 늘었고 이후 매 분기 10%씩 늘어날 것"이라며 "아직 중형 IT 패널 가격은 TV 대비 큰 폭의 변화는 없으나 바닥을 다지고 오르고 있어 하반기 실적 개선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차량용 디스플레이 시장에도 기대감을 드러냈다. 손기환 오토사업 그룹장 상무는 "오토부문 수주 금액은 약 4조원"이라며 "수주 목표는 지속 상향 조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수주 잔고는 현재 20조원 규모로 이를 통해 안정적인 매출 성장이 가시화될 것"이라며 "매출은 2027년까지 연평균 10% 중반의 성장이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최근 LG디스플레이는 삼성전자에 대형 OLED 공급 가능성이 높아진 상황이나 사측은 구체적인 사실 확인이 어렵다고 설명했다. 김 CFO는 "업종 특성상 고객 관련 사항은 말씀드릴 수 없다"며 "이는 회사 내부 입장도 아니고 세트 업체들의 입장이라 공개할 수 없다"고 전했다.

내년 투자 금액은 줄이기로 결정했다. 김 CFO는 "올해 연간 투자는 3조원 중후반대로 기본적으로 투자할 사항은 투자가 진행되고 있다"며 "내년 사업 계획은 확정되지 않았으나 진행 중인 투자와 기타 사항 등을 검토한 결과 내년에는 올해보다 의미 있는 금액을 줄일 것"이라고 말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