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12월 03일 일요일

  • 서울 1℃ 날씨

  • 인천 -1℃ 날씨

  • 백령 4℃ 날씨

  • 춘천 -1℃ 날씨

  • 강릉 2℃ 날씨

  • 청주 3℃ 날씨

  • 수원 1℃ 날씨

  • 안동 2℃ 날씨

  • 울릉도 7℃ 날씨

  • 독도 7℃ 날씨

  • 대전 2℃ 날씨

  • 전주 4℃ 날씨

  • 광주 4℃ 날씨

  • 목포 4℃ 날씨

  • 여수 7℃ 날씨

  • 대구 5℃ 날씨

  • 울산 5℃ 날씨

  • 창원 6℃ 날씨

  • 부산 6℃ 날씨

  • 제주 6℃ 날씨

뉴스웨이 로고

라이프 물 폭탄 쏟아지는데 환불 안 되니 일단 오라는 펜션 사장

라이프 시리즈 이슈 콕콕

물 폭탄 쏟아지는데 환불 안 되니 일단 오라는 펜션 사장

등록 2023.07.19 15:35

수정 2023.07.19 15:36

이성인

,  

홍연택

  기자



7월 15일자로 충남 공주의 한 펜션을 예약했던 A씨. 하지만 그날 공주에는 큰비가 예보됐고 A씨는 예약을 취소하려 했습니다.

A씨가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글에 따르면, 이에 펜션 업주 B씨는 전날 취소는 불가하니 당일 천재지변으로 못 오면 환불해주겠다고 했는데요. 하지만 정작 비가 쏟아진 당일 B씨는 "펜션 정상 진입 가능" "정부 안내 문자는 천재지변에 관한 게 아니"라며 환불을 거부했습니다.

이날 오전 공주는 폭우에 50대 시민 한 명이 숨지고 수백 명이 대피하는 상황이었는데요. 이틀간 500mm의 물 폭탄이 쏟아져 곳곳이 침수되는 등 큰 피해를 입었습니다.

네티즌들은 "손님이 온다고 해도 말려야 할 판에···"라며 펜션 업주에 대해 혀를 찼는데요. 눈앞의 이익에 손님 안전은 뒷전인 펜션 사장, 이래도 되는 걸까요?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