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6일 일요일

  • 서울 19℃

  • 인천 18℃

  • 백령 19℃

  • 춘천 18℃

  • 강릉 19℃

  • 청주 21℃

  • 수원 19℃

  • 안동 20℃

  • 울릉도 21℃

  • 독도 21℃

  • 대전 20℃

  • 전주 21℃

  • 광주 22℃

  • 목포 22℃

  • 여수 23℃

  • 대구 22℃

  • 울산 19℃

  • 창원 21℃

  • 부산 21℃

  • 제주 19℃

산업 현대차그룹, 中에 해외 첫 수소연료전지 생산기지 구축

산업 자동차

현대차그룹, 中에 해외 첫 수소연료전지 생산기지 구축

등록 2023.06.01 15:17

박경보

  기자

현지 수소시장 선점 및 글로벌 수소 사업 확장 교두보연간 6500기 생산···광저우에 수소전기트럭도 공급중국, 2035년 수소전기차 누적 100만대 보급 목표

밴리밍(왼쪽부터) 광둥성위 비서장, 이혁준 현대차그룹 중국유한공사 전무, 진하이 황푸해관 관장, 강상욱 주광저우대한민국 총영사, 린커칭 광둥성 정협 주석 겸 광저우시 서기, 장재훈 현대차 사장, 리신 광둥성 정협 부주석, 이옥헌 산업통상자원부 국장, 장진숭 광둥성 상무청 청장, 천제 황푸구 서기가 1일 중국 광둥성(省) 광저우시(市) 황푸구(區)에서 열린 'HTWO 광저우' 준공식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차그룹 제공밴리밍(왼쪽부터) 광둥성위 비서장, 이혁준 현대차그룹 중국유한공사 전무, 진하이 황푸해관 관장, 강상욱 주광저우대한민국 총영사, 린커칭 광둥성 정협 주석 겸 광저우시 서기, 장재훈 현대차 사장, 리신 광둥성 정협 부주석, 이옥헌 산업통상자원부 국장, 장진숭 광둥성 상무청 청장, 천제 황푸구 서기가 1일 중국 광둥성(省) 광저우시(市) 황푸구(區)에서 열린 'HTWO 광저우' 준공식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현대자동차그룹이 중국에 해외 첫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생산기지를 구축했다. 현대차그룹은 수소연료전지 공장을 앞세워 중국 수소시장을 선점하고 글로벌 수소 산업 생태계를 확장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1일 중국 광둥성 광저우시 황푸구에서 'HTWO 광저우'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1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린커칭 광둥성 정협 주석 겸 광저우시 서기, 리신 광둥성 정협 부주석, 강상욱 주광저우대한민국 총영사, 이옥헌 산업통상자원부 수소경제정책관, 장재훈 현대자동차 사장 등 약 200명이 참석했다.

'HTWO;는 현대차그룹이 2020년에 선보인 수소연료전지시스템 브랜드다. 수소와 인류를 상징하는 두 개의 H가 만나 에너지 이상의 유의미한 가치를 만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HTWO 광저우는 현대차그룹이 해외에 건설한 첫 번째 수소연료전지시스템 공장이다. 현대차그룹은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으로 인정받고 있는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다양한 모빌리티와 산업 분야의 동력원으로 확대해 탄소중립 실현에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은 수소연료전지 스택에 공기공급 시스템, 수소공급 시스템, 열관리 시스템을 결합해 공기 중 산소와 수소탱크에서 공급된 수소의 전기화학반응을 통해 전기를 만드는 일종의 발전기다. 승·상용 자동차는 물론 향후 비상발전, 전기차 충전, 선박, 트램, 도심용 항공기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할 수 있다.

현대차그룹은 HTWO 광저우 설립을 위해 2019년 12월 중국 광둥성 정부와 MOU를 맺고 시장 조사 및 부지 선정 작업 등 1년여의 준비기간을 거쳤다. 이후 2021년 1월 투자계약을 체결하고 3월 착공에 들어갔다.

20만2000㎡(약 6만1000평) 부지에 스택공장, 활성화공장, 연구동, 사무동, 혁신센터 등의 건물이 들어설 HTWO 광저우는 연간 6500기의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생산 능력을 갖췄다.

현대차그룹은 HTWO 광저우에서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생산 및 판매하고 향후에는 중국 시장 상황과 중앙 정부 정책을 고려해 공급 물량을 순차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회사는 HTWO 광저우가 중국 내 전후방 수소 산업 협력 및 사업 확대를 위한 중추적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준공식에서 장재훈 현대차 사장은 "HTWO 광저우는 현대차그룹 최초의 해외 수소연료전지 거점으로서 친환경, 스마트, 안전 최우선 공장으로 운영될 것"이라며 "현대차그룹은 중국 내 우수한 기업들과 전략적 협력관계를 강화하여 중국과 광둥성의 수소산업 고품질 발전과 탄소중립 목표를 달성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리신 광둥성 정협 부주석은 축사를 통해 "HTWO 광저우 준공을 새 출발점으로 삼아 앞으로 수소에너지 분야에서 더 넓은 협력과 발전의 여지를 갖게 될 것으로 믿는다"며 "현대차가 수소 선도기업으로서 주도적 역할을 수행하고 수소산업 생태계를 더욱 확대해 광둥성 수소산업의 질 높은 발전에 함께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HTWO 광저우는 이날 준공식 행사에서 광둥성 및 광저우시와 업무협약(MOU)을 맺고 오는 2024년까지 광둥성과 광저우시 산하의 국유기업에 수소전기트럭과 수소전기청소차 등 수소전기상용차 1500대를 보급하기로 했다.

중국은 최근 탄소 배출 절감 및 친환경 에너지로의 전환을 위해 다양한 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앞서 지난 2020년 9월 제 75차 유엔총회에서는 2030년 탄소배출이 정점에 도달하고 2060년까지 탄소중립을 실현한다는 '쌍탄(双碳)' 목표를 제시했다.

이어 같은 해 10월 중국 공업정보화부의 자동차 관련 정책 자문기구인 중국자동차 공정학회는 '에너지 절감 및 친환경차 기술 로드맵 2.0'을 발표하고 중국 내 수소전기차 보급 목표를 제시했다. 이 로드맵에는 중국이 2035년경까지 상용차를 중심으로 수소전기차를 누적 100만대까지 보급해야 한다는 구체적인 목표가 포함됐다.

중국은 2030년까지 완전한 수소산업 기술혁신 체계와 그린수소 공급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또 2035년까지 다양한 수소 활용 생태계를 만들고 수소의 소비 비중을 끌어올린다는 목표도 세웠다.

이처럼 중국의 수소 산업이 빠른 속도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HTWO 광저우는 중국 수소 시장의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게 됐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HTWO 광저우는 글로벌 현대차그룹이 수소 시장의 퍼스트 무버로서 리더십을 확고히 하는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며 "현대차그룹은 앞으로도 지속가능한 수소 생태계 구축과 글로벌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