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22일 월요일

  • 서울 20℃

  • 인천 20℃

  • 백령 14℃

  • 춘천 18℃

  • 강릉 13℃

  • 청주 19℃

  • 수원 21℃

  • 안동 16℃

  • 울릉도 12℃

  • 독도 12℃

  • 대전 18℃

  • 전주 19℃

  • 광주 17℃

  • 목포 16℃

  • 여수 16℃

  • 대구 16℃

  • 울산 14℃

  • 창원 17℃

  • 부산 15℃

  • 제주 15℃

IT 통신업계 "오픈넷 망사용료 여론조사, 작위적 설계의 결과"

IT 통신

통신업계 "오픈넷 망사용료 여론조사, 작위적 설계의 결과"

등록 2023.03.20 17:21

배태용

  기자

오픈넷, '망 사용료 관련 여론조사' 결과 논평국민 10명 중 4명 망사용료 입법 부정적 인식통신업계 "불리한 결과 논평서 의도적 배제"

국민 10명 중 4명이 '망 사용료' 의무화 입법에 부정적 인식을 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온 가운데, 통신업계는 '작위적인 설계에 따른 결과'라며 비판했다.

20일 사단법인 오픈넷이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에 의뢰해 실시한 '망 사용료 관련 여론조사'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43.1%가 망 사용료 법제화에 반대했다. 찬성한다고 밝힌 응답자는 30.1%, '잘 모른다'고 답한 응답자는 26.1%였다.

연령별로 보면 만 19∼29세 응답자의 50.4%, 30대 응답자의 48.6%가 망 사용료 입법에 '반대한다'고 답했다. 40대 응답자는 찬성(33.1%)과 반대(36.8%)가 엇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망 사용료 입법이 통과되면 응답자의 62.9%는 콘텐츠 요금이 소비자들에게 전가될 것이라고 봤다. 이에 따라 해외 콘텐츠 사업자가 화질을 낮추거나 이용요금을 높이면 서비스 이용 및 구독을 취소하겠다고 답한 응답자도 71.2%로 조사됐다.

반면 망 사용료 입법으로 인터넷·콘텐츠 품질향상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전체의 33.1%에 불과했다. 전체 응답자의 65.1%는 이용자 누구나 접속비용만 내고 인터넷을 자유롭게 쓸 수 있어야 한다고 답했고, 많은 접속을 유발하는 콘텐츠 제공자가 있더라도 접속 속도를 보장하는 것이 인터넷서비스제공사(ISP) 본연의 의무라고 답한 비율도 60.9%에 달했다.

다만 해외 콘텐츠 사업자들이 국내 콘텐츠 제공자들과 달리 인터넷서비스제공사들에 추가 비용을 내지 않는 것을 두고선 응답자 절반 이상(51.6%)이 '역차별이 맞다'고 답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17∼22일 전국 만19~59세 성인 남녀 1천 명을 대상으로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17.8%,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 ±3.1% 포인트다.

이를 두고 통신업계 관계자는 "반대 여론을 끌어내기 위한 다분히 작위적인 설문조사 설계"라며 "설문에서 망 사용료를 '데이터 사용량에 비례해 추가 지불하는 요금'으로 왜곡하고 있으며, 대가를 지불할 때 콘텐츠제공사업자(CP)의 화질 저하나 요금 인상을 전제한 뒤 법안 반대 답변을 유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데이터에 비례한 비용 지불과 망중립성의 관계, 해외 콘텐츠제공사업자의 캐시서버 사용 등 자신들에게 불리한 설문 결과는 논평에서 의도적으로 배제했다"면서 "구글·넷플릭스는 망 이용 대가와 무관하게 지속해서 이용자 요금을 인상해왔다"고 덧붙였다.

한편 오픈넷은 2013년부터 망 사용료 반대 운동을 주도하는 시민단체로, 구글을 비롯한 빅테크들의 후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뉴스웨이 배태용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