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7일 수요일

  • 서울 23℃

  • 인천 24℃

  • 백령 24℃

  • 춘천 23℃

  • 강릉 23℃

  • 청주 23℃

  • 수원 23℃

  • 안동 23℃

  • 울릉도 23℃

  • 독도 23℃

  • 대전 23℃

  • 전주 25℃

  • 광주 25℃

  • 목포 25℃

  • 여수 24℃

  • 대구 23℃

  • 울산 24℃

  • 창원 24℃

  • 부산 24℃

  • 제주 26℃

금융 시중은행 연체율 또 상승···대출 부실 경고등

금융 은행

시중은행 연체율 또 상승···대출 부실 경고등

등록 2023.02.14 16:05

정단비

  기자

지난해 4대 은행 연체율 모두 상승전년 동기 대비 0.03~0.04%p 올라금리 인상 여파가 주된 요인"올해 들어 추가 상승 파악돼"

은행 창구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은행 창구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

지난해 주요 시중은행들의 연체율이 일제히 오르면서 건전성 관리에 경고등이 켜졌다. 고금리 영향으로 그간 잠재해있던 대출 부실 리스크가 현실화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14일 은행권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신한·KB국민·하나·우리은행 등 주요 4대 은행의 연체율은 0.16~0.22%였다. 이는 전년 대비 0.03~0.04%P 상승한 수준이다.

개별사로 보면 KB국민은행의 연체율이 0.16%로 4대 은행 가운데 가장 낮았다. 다만 전년 동기와 비교하면 국민은행 역시 연체율이 늘어난 상황이다. 지난 2021년 연체율은 0.12%였으나 1년새 0.04%p 올랐다. 신한은행도 재작년 연체율이 0.19%였으나 지난해 0.22%로 0.03%p 올랐다. 하나은행과 우리은행도 지난해 연체율이 0.20%, 0.22%로 전년도에 비해 각각 0.04%p, 0.03%p 상승했다.

은행권 관계자는 "금리가 오르면서 연체율이 올랐다"며 "아직 정식 집계가 되지는 않았지만 내부적으로는 올해 들어 연체율이 더 오른 것으로 파악하고 있어 유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간 은행들의 연체율은 낮은 수준을 유지해왔다. 코로나19 피해 관련 대출 만기연장 및 이자상환 유예 조치 등으로 '착시효과'가 있었기 때문이다. 실제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은 2019년 말 0.36%를 기록했고 코로나19가 본격화된 2020년 말 0.28%로 오히려 떨어졌다. 이후 2021년 말에도 0.25%로 하락했다. 그러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상승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은행들의 연체율 상승은 금리 인상 여파로 풀이된다. 금리가 연달아 오르면서 차주들의 이자부담이 증가했다는 이유에서다. 일각에선 이를 두고 잠재됐던 부실 리스크가 수면 위로 드러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지난해 금융지주사들이 대손충당금을 늘린 이유도 이와 무관하지 않다. KB국민·신한·하나·우리금융 등 4대 금융지주가 지난해 쌓은 대손충당금은 5조1033억원이었다. 이는 전년(3조2509억원)대비 57% 늘어난 규모다.

지난 8일 방동권 신한금융지주 CRO(리스크관리 부문 부사장)도 지난해 실적 발표 콘퍼런스콜을 통해 "작년 하반기 금리 상승 기조 때문에 연체율이 상승 추세인 것은 맞다"며 "각종 정부 정책에 대한 기대감, 부동산 시세 등이 금융 시장에 영향을 주는데 시차가 있기 때문에 올해 1분기, 2분기까지 일정 부분 취약계층을 중심으로 상승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담보 비율도 일정 부분 상승했고, 보수적인 충당금 정책으로 손실 흡수 능력도 강화했기 때문에 연체율이 증가하더라도 대손으로 연결될 가능성은 제한적"이라고 덧붙였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