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캠코, 국유재산 관리에 '고해상도 위성영상' 활용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자료=캠코 제공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가 국토지리정보원과 '국토위성 영상·공간정보 협력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국가공간정보의 활용성을 높이고 국유재산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고자 마련됐다.

협약에 따라 캠코는 국토지리정보원으로부터 국토위성 1호가 촬영한 위성영상을 제공받아 국유재산 시스템에 반영한다. 양 기관은 국토위성 2호 등 향후 개발 예정인 국토위성의 효과적인 기획·개발을 위해 의견도 공유한다. 관련 분야에 대한 공동 연구, 세미나, 워크숍도 개최할 계획이다.

국토지리정보원은 지난해 3월 발사된 국토위성 1호를 상시 운영해 한반도 국토관측을 주기적으로 수행하면서 고품질의 위성영상을 공공과 민간에 공개하고 있다. 국토위성의 전국 단위 촬영은 6~12개월 단위로 이뤄지는데, 국유재산 관리지역에 대한 최신 영상 확보가 가능해 재산현황 파악에 용이할 것으로 캠코 측은 기대하고 있다.

캠코는 2023년 '국유재산 총조사' 시 항공·드론영상 외에 국토위성 영상을 추가 활용해 유휴․저활용 국유재산 발굴에 적극 이용할 계획이다.

권남주 캠코 사장은 "'항공·드론·위성'의 3중 조사체계가 구축돼 더욱 정밀한 국유재산 현황 파악이 가능할 것"이라며 "새로운 기술을 국유재산 시스템에 반영하고 다양한 기관과의 협력을 강화함으로써 국유재산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