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카드뉴스

유독 확 쪘다···'사대남' 10명 중 6명이 비만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한 거리두기로 사람들의 활동량이 줄어들면서 2020년 국내 비만 환자가 크게 늘었었는데요. 지난해 국내 비만 유병률이 다시 소폭 줄었습니다.

질병관리청에서 발표한 '국민건강영양조사 2021년'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비만 유병률은 남성이 46.3%, 여성이 26.9%로 남녀 모두 2020년 대비 감소한 것.

특히 남성이 여성보다 20% 정도 높은 유병률을 보였는데요. 지난해 감소 폭도 1.7%p로 0.8%p 감소한 여성보다 컸습니다. 하지만 두 성별 모두 2019년보다 여전히 높은 유병률을 보였지요.

연령별 차이도 있었습니다. 남성의 경우 40대 비만 유병률이 57.7%로 가장 높았는데요. 2020년과 비교했을 때 유일하게 늘어난 연령대로, 7.0%p 증가했습니다. 가장 낮은 비율은 70대 이상 29.2%로 절반 정도였지요.

반면 여성은 20대에서 비만 유병률이 가장 낮았습니다. 15.9%로 10명 중 2명에 못 미치는 수치. 이후 꾸준히 증가해 60대에서 40.3%로 가장 높은 비율을 나타냈습니다.

아울러 남성은 고혈압·고콜레스테롤혈증·당뇨병 유병률에서도 여성보다 상대적으로 높은 수치를 나타냈는데요. 남녀노소 모두 꾸준한 비만 예방·관리를 통해 건강한 삶을 유지합시다.

박희원 기자 parkheewonpark@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