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추경호 "공기업이 YTN 지분 가질 이유 없어"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국회 기획재정위원회-기획재정부(조세정책) 국정감사.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서 열린 기획재정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공기업들이 YTN의 지분을 보유할 이유가 없다"고 18일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서명교 의원이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공기업의 YTN 지분 매각 타당성 문제를 질의하자 추 부총리는 이같이 답했다.

YTN 지분 매각의 타당성을 재확인한 것이다.

한전KDN이 YTN 지분 21.43%를, 마사회가 지분 9.52%를 매각하겠다는 의사를 표시하자 정부는 이를 최근 공식적으로 수용했다.

추 부총리는 "공기업을 대상으로 여러가지 혁신 프로그램을 진행하면서 비핵심 자산을 매각하기로 한 것"이라면서 "공공기관이 매각 의사를 제출하고 공공혁신 태스크포스(TF)가 협의해 공공기관의 의사를 수용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소유주체가 누구든지 간에 공정보도는 언론의 기본 사명"이라면서 "(누가 보유하고 있는지) 주체는 관련이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세종=주혜린 기자 joojoosky@

관련태그

#추경호

#YT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