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대한전선, 美 연간 수주 3억달러 달성···'역대 최고 수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대한전선이 미국에서 초고압케이블을 포설하고 있다. 사진=대한전선 제공

대한전선은 미국 법인인 T.E.USA가 약 2400만달러(약 318억원) 규모의 프로젝트를 추가 수주하며 북미에서 연간 누적 수주 3억달러(약 3970억원)를 달성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지난 2000년대 초 미국 진출 이후 역대 최고 수주 성과로 지난해 연간 수주액(2억4000만달러)을 이미 넘어선 규모다.

이번에 수주한 프로젝트는 캘리포니아주(州) 동쪽 사막에 건설되는 대규모 태양광 발전소와 연계되는 전력망 구축 사업이다.

대한전선은 지난 3월에도 동부 해안의 대형 해상풍력 발전 단지와 전력 계통을 연결하는 사업을 수주했다. 대한전선은 이 두 프로젝트를 포함해 올해에만 8000만달러(약 1059억원)가량의 신재생에너지 인프라 관련 사업을 수주했다.

대한전선은 이러한 성과가 미국에서의 지속적인 수주 확대에 긍정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인플레이션 감축법(IRA)과 탄소중립 정책 시행으로 신재생에너지 발전이 본격화되면서 신규 발전원에서 사용자까지 안정적으로 전력을 연계할 수 있는 전력망 구축 사업이 확대되고 있기 때문이다.

대한전선은 그동안 미국에서 경쟁우위를 보여 온 초고압과 중저압, 가공선 등 다양한 전력망 사업 실적을 기반으로 신재생에너지 인프라 관련 사업을 확장해 나가는 동시에 해저케이블과 태양광케이블 등 신재생 에너지 제품의 수주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인플레이션 감축법 시행 및 신재생에너지 발전 확대에 힘입어 미국 전역에서 전력망 입찰이 이어지고 있다"며 "전력망 인프라 사업에 안정성 확보가 중요한 만큼 고객과의 신뢰와 탄탄한 실적을 기반으로 지속적으로 수주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해저케이블 신공장 건설 및 제품 개발을 통해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는 미국 해상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시장 공략에도 속도를 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서영 기자 yunsy@

관련태그

#대한전선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