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2022 국감

이창용 "정부 공급 50조원, 물가에 직접적 영향 없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종합국정감사에서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와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정부가 단기자금시장 안정을 위해 공급키로 한 50조원 넘는 돈이 소비자물가에 미치는 영향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총재는 24일 오후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유동성 공급과 물가 상승을 질의하자 "어제 발표한 정책은 미시정책으로 금융 안정을 시도한 정책이고 거시적으로는 한은이 직접 유동성을 공급하는 것이 아니어서 물가에 직접적 영향은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정부와 한은은 지난 23일 비상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회사채 시장과 단기 금융시장 불안 심리 확산 및 유동성 위축을 방지하기 위해 50조원+알파 규모 유동성 공급 프로그램을 확대 운영한다고 발표했다.

더불어민주당 유동수 의원이 물가 정점에 대해 묻자 이 총재는 "최근 식료품 등의 물가가 다시 좀 올라가는 모습을 보이는데 유가는 떨어졌음에도 환율의 영향이 있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환율(원화 가치)의 절하를 막으려면 다른 조치를 해야 하는데 그것 역시 많은 코스트(비용)를 가져온다"며 "예를 들어 환율(상승)을 막기 위해 무조건 이자율(금리)를 올릴 수 있는 것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반적으로 환율은 국제금융시장 움직임을 따라 움직이는 만큼 환율의 큰 트렌드(달러 강세에 따른 여타 통화 약세)를 바꿀 수 있는 방법이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외환 시장의) 쏠림 현상을 막고 있고. 긴축 통화정책을 통해 당분간 물가를 잡으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물가 상승은 국민에게 고통을 주는 것이 맞기 때문에, 가지고 있는 툴(정책 도구)로 최선의 조합을 찾아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한재희 기자 han32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