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카드뉴스

효심 지극한 나의 연인, 결혼 상대로는 어떨까?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랑하는 연인과 결혼을 생각하는 미혼 남녀들. 연애의 단계에서 결혼으로 나아가려고 하면 상대방의 여러 조건들을 따져보게 되는데요. 결혼 상대로서 평가할 때 감점이 되는 요소는 무엇일까요?

결혼을 원하는 남성들은 상대 여성이 지나친 효녀일 때 점수를 깎는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습니다. 이어 종교에 심취, 인간관계가 넓은 '마당발', 술을 못 마시는 여성일 경우 감점한다고 집계됐습니다.

여성은 남성이 법도를 중시하는 경향이 있을 때 점수를 깎는다는 답변이 1위를 차지했습니다. 지나친 효자가 뒤를 이었고, 마당발, 술을 못 마심 등의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반대로 플러스가 되는 특성도 있습니다. 남녀 모두 워라밸을 실천하는 경우 결혼 상대로서 플러스 점수를 준다고 답했습니다. 2위도 가정적인 면모로 남녀의 의견이 일치했습니다.

3위부터는 남녀 의견이 갈렸는데요. 남성은 독립 경험, 유학 경험 순이었고, 여성은 유학 경험, 적당한 연애 경험 순으로 상대방에게 플러스 점수를 준다고 답했습니다.

결혼 상대로서 어떤 조건이 감점 또는 가점 대상이 되는지 알아봤습니다. 과거에 중요했던 것들이 점차 마이너스 요인이 되고 있다는 점을 알 수 있는데요. 여러분들은 상대방의 어떤 조건에 점수를 빼거나 더하나요?

이석희 기자 seok@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