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금감원, 상반기 파생결합증권 발행액 29.3조···손실 전환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올해 증시 하락 영향으로 상반기 증권사의 파생결합증권 발행 및 운용 손익이 전년 동기보다 110% 급감했다.

금융감독원은 파생결합증권 관련 리스크 점검을 강화할 방침이다.

금융감독원이 14일 발표한 '상반기 중 증권회사 파생결합증권 발행·운용 현황'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증권사의 파생결합증권 발행·운용 손익은 862억원 손실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동기(5천865억원 이익)보다 6천727억원(110.3%) 감소한 것이다.

금감원은 "금융시장 변동성이 확대되면서 자체 헤지 운용이 어려워지고, 발행·상환 물량이 감소하면서 손익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주요 주가지수가 하락하면서 원금비보장형 주가연계증권(ELS)의 조기 상환이 감소하고, 손실 발생 구간(녹인·Knock-In)에 진입한 상품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6월 말 기준 녹인이 발생한 파생결합증권은 2천799억원이며, 이중 절반 이상인 61.3%는 2024년 이후 만기가 도래한다.

올해 상반기 파생결합증권 발행액과 상환액은 모두 감소했다.

파생결합증권 발행액은 29조3천억원으로 전년 동기(45조원) 대비 34.9% 줄었고, 상환액은 17조6천억원으로 전년 동기(52조2천억원)에 비해 66.3% 감소했다.

상환액이 발행액을 밑돌면서 파생결합증권 잔액은 증가했다.

상반기 말 기준 파생결합증권 발행 잔액은 94조9천억원으로 전년 말(84조7천억원)보다 10조2천억원 늘어났다.

이 가운데 주가연계증권(ELS) 발행액은 23조6천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33.7% 감소했다. 원금보장형 발행이 5조5천억원, 원금비보장형 발행이 18조1천억원을 차지했다.

ELS 발행 잔액은 66조8천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25.3% 늘었다.

기타 파생결합증권(DLS·DLB 포함)의 발행액은 5조7천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40% 감소했다.

DLS 상환액은 4조7천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1.0% 감소했고, 발행 잔액은 28조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1% 늘었다.

금감원은 채권시장의 변동성 확대와 외화 조달시장 위축, 원금비보장형 DLS의 일괄신고서 금지 조치 등으로 DLS 발행이 감소하는 추세라고 밝혔다.

DLS의 기초자산별 분포로는 금리(3조2천억원), 신용(2조2천억원), 원자재(2천억원), 주식 및 기타(200억원), 환율(100억원) 순으로 집계됐다.

6월 말 파생결합증권 발행 잔액(94조9천억원)의 자체 헤지 규모는 54조6천억원으로 전년 대비 12.8% 늘었다.

상반기 ELS 투자수익률은 연 2.9%로 전년 동기 대비 0.2%포인트(p) 감소했고, DLS 수익률은 연 0.7%로 전년보다 0.5%p 늘었다.

금감원은 "글로벌 금리 상승과 경기침체 등에 따른 우려가 확대되고 있어 ELS·DLS 투자자의 손실 위험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할 예정"이라며 "증권사 자체 헤지 규모 증가에 따른 헤지 운용손실, 마진콜 확대 위험 등을 점검해 리스크에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