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추경호, '2008년 위기해결 경험' 신제윤·최종구와 회동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2023년도 예산안 관련 당정협의회'.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4일 국회에서 열린 '2023년도 예산안 관련 당-정협의'에서 모두발언 하고 있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7일 기재부 '올드보이'(OB)들을 만나 최근 불확실성이 확대된 외환·금융시장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추 부총리는 이날 오전 인터콘티넨탈 서울 코엑스 호텔에서 신제윤·최종구 전 금융위원장과 조찬을 하면서 최근 금융·외환시장과 과거 정책경험, 대응 방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고 기재부가 밝혔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고강도 긴축과 유럽발 악재 등으로 전날 국내 금융시장이 크게 출렁이자 국제금융 분야에 정통한 전직 관료들을 만나 조언을 구한 것으로 풀이된다.

신 전 금융위원장은 2008년 금융위기 당시 기재부 국제업무관리관(차관보)을 지낸 인물로, 한미 통화스와프를 체결하는 과정에서 실무 협상을 주도해 금융위기를 벗어나는 데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최 전 위원장은 2008년 기재부 국제금융국장으로서 환율을 방어하고 금융·외환시장을 안정시키는 역할을 했다.

전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22.0원 오른 1,431.3원에 장을 마쳤다. 13년 6개월여 만에 1,430원을 넘긴 것이다.

코스피와 코스닥지수는 각각 3.02%, 5.07% 폭락해 시총 약 71조원이 증발했다.

세종=주혜린 기자 joojoos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