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윤 대통령 "韓 역사가 유엔 역사"···구테흐스 "회원국 중 가장 모범적"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25분간 면담
동포 만나

이미지 확대thumbanil

윤석열 대통령과 유엔사무총장. 사진=연합뉴스 제공.

유엔 총회 참석을 위해 뉴욕을 방문중인 윤석열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을 면담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유엔총회 기조연설 후 구테흐스 사무총장과 25분동안 면담을 통해 한·유엔 협력 강화 방안, 북한 문제, 지역·국제 현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김은혜 홍보수석이 전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우선 윤 대통령의 유엔총회 연설을 언급하면서 "감명깊게 들었다"고 인사를 전했다.

이에 윤 대통령은 "전환기적 위기 해결을 위해서는 자유와 연대에 입각한 유엔 시스템과 국제사회 규범이 확고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ODA 국제협력을 증진한다는 윤 대통령의 연설에 전적으로 공감한다"면서 "윤 대통령 연설은 저희 가진 생각과 가치를 정확하게 반영한다. 윤 대통령의 말씀을 들어보니 지금 당장 유엔총장을 해도 되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대한민국은 건립시기부터 유엔과 함께 했다. 대한민국의 역사는 유엔의 역사다"면서 "유엔이 한국전쟁에 파병하고 대한민국 자유를 지켜줘 한국이 이 만큼 성장한 것"이라고 화답했다.

이에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한국은 유엔 회원국 중에서 가장 모범적이고 환상적인 파트너"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과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북핵 문제 등에 대해서도 대화를 나눴다.

이와 관련해 윤 대통령은 "북한이 핵실험을 재개하거나 핵도발을 하면 국제사회가 한목소리로 대응할수 있도록 관심을 갖고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윤 대통령과 대한민국은 유엔을 믿어도 된다. 북한이 도발하면 안보리 차원에서 명확히 대응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이날 저녁 부인 김건희 여사와 함께 뉴욕 도심의 한 연회장에서 열린 간담회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윤 대통령은 "동포 여러분이 미국 사회에서 합당한 권리를 누리고 한인 동포 사회가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정부로서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우리는 자유와 연대의 정신, 그리고 유엔과 국제사회가 가져온 규범을 기반으로 세계의 평화와 번영에 기여해나갈 것"이라며 "동포 여러분께서 자부심을 가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