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25일 화요일

  • 서울 20℃

  • 인천 22℃

  • 백령 21℃

  • 춘천 19℃

  • 강릉 21℃

  • 청주 19℃

  • 수원 19℃

  • 안동 18℃

  • 울릉도 22℃

  • 독도 22℃

  • 대전 19℃

  • 전주 20℃

  • 광주 20℃

  • 목포 21℃

  • 여수 21℃

  • 대구 22℃

  • 울산 22℃

  • 창원 23℃

  • 부산 22℃

  • 제주 22℃

LG전자, "올레드 TV 97형까지 만든다"···새 먹거리는 '플렉스'

IFA 2022

LG전자, "올레드 TV 97형까지 만든다"···새 먹거리는 '플렉스'

등록 2022.09.04 10:00

베를린(독일)=

김정훈

  기자

100인치 이상 '마이크로 LED'로 대체게이밍 TV '플렉스' 라인업 확대 계획하반기 TV 시장 '초대형' 앞세워 돌파"중국 TCL 빠르게 성장···견제 대상"

LG전자 TV CX담당 백선필 상무가 3일(현지시간) 'IFA 2022'가 열리는 독일 베를린에서 TV 테크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LG전자 제공LG전자 TV CX담당 백선필 상무가 3일(현지시간) 'IFA 2022'가 열리는 독일 베를린에서 TV 테크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LG전자 제공

"올레드(OLED) TV는 97인치까지 할 계획이다. 100인치 이상 제품은 운송하기 힘들고 엘리베이터에 안 들어간다. 사다리차를 써야 한다."

LG전자 TV CX(고객경험)담당 백선필 상무는 3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TV 테크 브리핑에서 가정용 올레드TV는 몇 인치까지 확장할 계획인지 묻는 기자의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백 상무는 "사실 97인치도 조금 버거운데 운송하기가 어렵다. 엘리베이터에 들어가는 건 75인치가 가장 좋다"며 "55·65인치 가장 많이 쓰이지만, 앞으로는 70인치대가 메이저로 갈 가능성이 높다"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모듈형 마이크로 LED는 조각으로 갈라지기 때문에 엘리베이터에 들어가고 100인치 이상으로 만들 수 있다"며 "운송에 있어서 좋은 솔루션"이라고 말했다.

LG전자는 유럽 최대 가전 전시회 'IFA 2022'에서 현존 최대인 97인치 올레드 TV를 첫 공개했다. 77·83·88인치에 이어 97인치 올레드 에보를 연중 최대 성수기인 올해 4분기 중 글로벌 시장에 출시할 예정이다.

백 상무는 "97인치 올레드는 전체 두께가 30mm가 안된다. 97인치 사이즈를 보면 대각선이 2.5m이며 55인치 면적의 3배쯤"이라며 "사람들이 자기 몸길이, 대각선 길이가 크면 압도감을 느낀다. 97인치를 보면 몰입감이 상당히 높아진다"고 설명했다.

LG전자는 이번 전시에서 최고 제품으로 주목받은 벤더블(휘어지는, Bendable) 게이밍 올레드 TV '플렉스(FLEX)'를 공개했다. 게이밍 경험 한계를 뛰어넘는 혁신을 앞세워 'LG 올레드=최강 게이밍 TV'로 이어지는 공식을 공고히 하면서 새 먹거리로 키운다는 전략이다.

LG전자는 기존 출시한 48/42형 올레드 에보에 플렉스까지 더해 중형급 TV에서도 프리미엄 화질을 원하는 수요를 적극 공략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백 상무는 "2020년 말 기획한 플렉스는 이제 굉장히 주목받는 듯하다"며 "48인치가 너무 크다는 사용자 건의가 있는데, 게임용 플렉스 사이즈는 32·27인치로 조정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LG전자는 최근 TV 시장 수요 둔화 우려에 하반기에는 '초대형' 라인업을 앞세워 돌파구를 찾는다는 전략이다. 올레드 제품군에선 다음달 97형 올레드TV를 전세계 시장에 출시하며 136형 가정용 마이크로 LED도 첫선을 보인다.

LG전자는 100인치 이하는 올레드, 그 이상은 마이크로 LED로 고객의 어떤 수요에도 대응할 수 있는 자발광 초대형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는 평가다.

백 상무는 "초대형 TV 수요는 매년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며 "하반기에는 연말 쇼핑 시즌과 맞물려 세계적인 스포츠 이벤트 등이 예정돼 있어 초대형 라인업을 지속 확대하며 프리미엄 수요를 공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2일(현지시간)부터 5일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 2022' LG전자 행사장에 현존 최대 크기인 97형 올레드 에보가 전시돼 있다. 사진=김정훈 기자2일(현지시간)부터 5일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 2022' LG전자 행사장에 현존 최대 크기인 97형 올레드 에보가 전시돼 있다. 사진=김정훈 기자

LG전자는 2018년 출시한 롤러블 TV 후속 모델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백 상무는 "추가 후속 계획은 없지만 롤러블 기술을 갖고 있으니 지금도 플렉스를 출시했다"며 "롤러블 TV 수요는 있는데 메인스트림에 롤러블 기술로 뭐를 더 갖고 갈 수 있을지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LG전자 관계사인 LG디스플레이는 내년 상반기 중 대형 TV용 액정표시장치(LCD) 생산을 종료키로 했다. TV는 연간 1000만대 규모로 생산을 늘린 올레드에 집중한다는 전략이다. 그럼에도 LG전자는 전세계 TV 시장에서 LCD의 주류 지배력은 여전히 유효할 것으로 예상했다.

백 상무는 "전세계 TV 시장은 연간 2억대~2.2억대로 그중 올레드는 1000만대 밖에 안된다"면서 "우리 입장에서 보면 LCD는 대만, 중국 업체로부터 사오는 게 직접 만드는 것보다 더 낫다. LCD는 이제 한국 업체가 투자할 만한 가치가 없어졌다"고 강조했다. 이어 "올레드 기술은 중국 업체가 따라오려면 몇 년 걸리기 때문에 투자 가치가 있다"고 말했다.

중국 가전업체 TCL의 성장세에도 주목했다. 백 상무는 "TCL은 가장 강력한 패널 업체이자 디스플레이 자회사 CSOT 보유한 업체다. 수직계열화 잘 돼 있다"며 "LCD를 중심으로 해서 가격 경쟁력 및 화질 경쟁력이 상당한 수준으로 올라갈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뉴스웨이 김정훈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