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25일 화요일

  • 서울 24℃

  • 인천 24℃

  • 백령 23℃

  • 춘천 25℃

  • 강릉 23℃

  • 청주 27℃

  • 수원 24℃

  • 안동 27℃

  • 울릉도 24℃

  • 독도 24℃

  • 대전 26℃

  • 전주 26℃

  • 광주 27℃

  • 목포 26℃

  • 여수 25℃

  • 대구 27℃

  • 울산 26℃

  • 창원 27℃

  • 부산 25℃

  • 제주 20℃

부동산 상반기 도시정비 성적 5위였던 대우건설, 하반기 뒷심 발휘할 듯

부동산 건설사

상반기 도시정비 성적 5위였던 대우건설, 하반기 뒷심 발휘할 듯

등록 2022.08.24 16:59

김소윤

  기자

연초 내내 도시정비 실적 전무했던 대우건설그러나 5월 첫 수주로 상반기 가까스로 '5위'인천 십정4·대구 동인3은 대우로 확정 분위기하반기에 반전 꾀할까, 대어사업장이 3곳이나수진1은 컨소 꾸리며 거의 확실시된 분위기인데두 곳은 경쟁자가 만만찮아, '써밋'으로 승부볼 듯

상반기 도시정비 성적 5위였던 대우건설, 하반기 뒷심 발휘할 듯 기사의 사진

올해 상반기에 도시정비 성적에서 가까스로 5위를 기록했던 대우건설이 하반기에는 뒷심을 발휘할 것으로 보인다. 이미 재개발 사업장 두 곳은 대우건설이 시공권을 획득한 것이나 다름없는데다 현재 눈독 들이고 있는 대어 사업장이 세 곳이나 되기 때문이다.

24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주요 건설사 상반기 누적수주액 기준으로 대우건설이 1조3222억원으로 5위를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1위는 현대건설(6조9544억원), 2위는 GS건설(3조2107억원), 3위는 롯데건설(2위7406억원), 4위는 포스코건설(1조5558억원)이었다.

대우건설의 도시정비 실적이 연초 내내 부진하다가 끝내 1분기에 전무하더니 지난 5월 신길 우성·우창아파트 재건축 첫 수주로 상반기에 가까스로 5위에 달성했다. 그러다 두 달 뒤 총 8개 구역에서 2조2006억원 규모의 누적 수주를 기록하며 도시정비업계에서 저력을 보여줬다.

다른 대형건설사들보다 늦게 수주 실적을 보인 대우건설이지만 올해 하반기에는 이보다 수주 곳간이 두둑해질 것으로 보인다. 이미 재개발 두 곳의 시공권은 거의 획득한 셈이나 다름 없다. 해당 사업장은 인천 십정4구역, 대구 동인3가 재개발지역이다. 십정4구역 경우 대우건설이 두 번 단독으로 입찰해 수의계약으로 수주를 할 것으로 보이고, 동인3의 경우에는 최근 현장설명회에 대방건설이 참여했지만 대우건설의 수주 확률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올해 하반기에는 대우건설이 눈독 들인 대어급 사업장이 세 곳이나 된다. 성남 공공재개발 최대어로 불리는 수진1구역((공사비 1조원 규모), 서울 한남2구역 재개발(공사비 7900억원), 방화5구역 재건축(공사비 5천억원) 등이다. 이 중 두 곳만이라도 수주한다면 대우건설의 도시정비 최고액은 다시 쓰게 된다. 작년 대우건설의 도시정비 최고치를 기록했는데 당시 수주 금액은 3조8992억원이었다.

이 중 이미 수진1구역의 경우 다른 건설사와 컨소로 입찰에 참여할 것으로 거의 확실시된 분위기다. 사업장 규모면적이 26만1828㎡나 돼 컨소 방식이 불가피하다는 설명이다. 수진1구역은 공사비 갈등을 겪은 지역이었으나 지난 12일 대우건설, DL이앤씨 등이 입찰확약서를 제출한 것으로 전해진다. 시공사 선정 총회는 오는 10월1일이다.

다만 두 곳의 사업장은 경쟁자가 만만찮아 힘이 부칠 것이라는 얘기가 나온다. 해당 사업장은 서울 한남2구역과 방화5구역이다.

일단 한남2구역만해도 경쟁사가 현대건설, GS건설, 포스코건설 등인데 이들의 입찰 참여 의지 또한 만만찮은 모습이다. 현재까지 수주 성적 3위를 기록한 롯데건설까지도 입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서울 강서구 방화뉴타운의 '최대어'로 꼽히는 방화5구역 재건축 정비사업장에는 대우건설뿐만 아니라 GS건설도 입찰에 참여한다고 얼굴을 내밀었다.

일각에서는 대우건설이 하이엔드 브랜드 '써밋'을 제안한다면 해당 사업장 시공권을 따낼 가능성도 높을 것으로 점치는 분위기다. 이미 한남2구역의 경우 대우건설과 롯데건설이 오랜기간 이 사업에 공을 들여 온 만큼 두 회사간 경쟁이 될 것으로 전망하는 목소리가 나왔었다. 또한 현대건설은 한남3구역을 이미 수주한 상태이고 포스코건설은 방배신동아 수주전에 돌입해야하는 만큼 현대건설과 힘겨루기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GS건설은 다른 사업에 집중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진다. 입찰보증금이 800억원에 달한다는 점도 부담이라는 얘기도 나온다. 방화5구역 역시 대우건설의 물밑 작업이 만만찮은 것으로 알려진 만큼 이미 관심을 보여왔던 삼성물산이 본입찰을 포기했다는 얘기도 나온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