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9일 수요일

  • 서울 32℃

  • 인천 31℃

  • 백령 25℃

  • 춘천 33℃

  • 강릉 30℃

  • 청주 32℃

  • 수원 32℃

  • 안동 32℃

  • 울릉도 25℃

  • 독도 25℃

  • 대전 33℃

  • 전주 35℃

  • 광주 35℃

  • 목포 32℃

  • 여수 31℃

  • 대구 35℃

  • 울산 32℃

  • 창원 33℃

  • 부산 31℃

  • 제주 26℃

진에어, 1분기 매출 54% 늘고 적자 대폭 축소···"수요 회복 적극 대응"

진에어, 1분기 매출 54% 늘고 적자 대폭 축소···"수요 회복 적극 대응"

등록 2022.05.16 15:53

수정 2022.05.16 16:02

이세정

  기자

그래픽=박혜수 기자그래픽=박혜수 기자

한진그룹 저비용항공사(LCC) 진에어가 올해 1분기 매출 증가에 힘입어 적자 규모를 축소했다.

진에어는 올해 1분기 매출 675억원, 영업손실 464억월 낸 것으로 집계됐다고 16일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53.8% 증가했고, 적자폭은 137억원 줄었다. 이 기간 당기순손실은 310억원으로 전년 동기 721억원보다 411억원 개선됐다.

적자가 지속된 이유로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사업량 제한과 환율 및 유가 상승 영향이다. 다만 적극적인 실적 개선 노력으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 증대 및 적자폭을 감소시켰다는고 회사는 설명했다.

진에어는 각국의 전반적인 입국 제한 조치 완화에 따라 여행 수요 회복을 기대하고 있다. 사업량 확대를 통한 실적 개선을 위해 괌, 클락, 세부, 나리타, 오사카 등 주요 노선 공급을 확대하고 있다. 또 지난달 부산~괌 노선을 비롯해 인천~방콕, 인천~코타키나발루, 부산~다낭, 부산~방콕 등 노선의 운항도 재개할 예정이다.

진에어 관계자는 "시장 변화에 적극 대응하고 재무 건전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웨이 이세정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