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22일 월요일

  • 서울 14℃

  • 인천 15℃

  • 백령 14℃

  • 춘천 13℃

  • 강릉 12℃

  • 청주 14℃

  • 수원 14℃

  • 안동 12℃

  • 울릉도 13℃

  • 독도 13℃

  • 대전 14℃

  • 전주 15℃

  • 광주 15℃

  • 목포 15℃

  • 여수 15℃

  • 대구 14℃

  • 울산 14℃

  • 창원 15℃

  • 부산 14℃

  • 제주 14℃

IT 이통3사, 1Q 영업익 1.3조···SKT '호실적'·KT '역대급'·LGU+ '주춤'

IT IT일반

이통3사, 1Q 영업익 1.3조···SKT '호실적'·KT '역대급'·LGU+ '주춤'

등록 2022.05.13 16:00

수정 2022.05.13 17:50

김수민

  기자

통신3사 영업익 1조3200억···5G 가입자 2300만명'디지코' 전환 KT, 12년만 분기 최대 실적 달성SKT, 전 사업 고른 성장···LGU+, 수익성 '후진'

이통3사, 1Q 영업익 1.3조···SKT '호실적'·KT '역대급'·LGU+ '주춤' 기사의 사진

이동통신3사의 1분기 영업이익이 1조3000억원을 넘어서며 성장세를 이어갔다. 5G 가입자의 증가 및 마케팅비의 안정화, 신사업 분야의 성장 등이 주효했다.

1분기 기준 3사의 5G 가입자는 2300만명 수준으로 나타났으며, 통신3사 중 KT가 큰 폭의 영업이익 상승을 보이며 두각을 나타냈다.

13일 통신3사의 1분기 실적을 종합하면, 3사 합산 영업이익은 1조3200억원 수준으로 집계됐다. 각사별로 KT 6266억원, SK텔레콤 4324억원, LG유플러스 2612억원으로 나타났다.

1분기 기준 통신3사의 5G 가입자는 2286만명으로 집계됐다. SK텔레콤이 5G 가입자 수 1088만명으로 1위 사업자의 리더십을 공고히 했으며 뒤를 이어 KT 695만명, LG유플러스 503만4000명 순으로 나타났다.

1분기 설비투자(CAPEX)는 약 1조원 수준이다. ▲LG유플러스 3616억원 ▲KT 3464억원 ▲SK텔레콤 2794억원을 단행했다.

유영상 SK텔레콤 대표. 사진=SK텔레콤유영상 SK텔레콤 대표.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은 올해 1분기 유무선 가입자의 순증과 함께 미디어 등 신사업이 고른 성장세를 보였다. 앞으로 5대 사업군을 중심으로 성장세를 이어가겠다는 방침이다.

SK텔레콤은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 4조2772억원, 영업이익 4324억원을 기록했다. 각각 전년 동기 대비 4%, 15.5% 성장한 수치다. 1분기 5G 가입자는 100만명 이상 순증한 1088만명을 기록했다. 또 마케팅비용 상각 분 감소와 현금 기준 마케팅비용 감소 시너지로 인해 마케팅비용도 안정화됐다.

SKB는 매출 1조260억원, 영업이익 761억원을 올렸다. 각각 전년 대비 6.1%, 0.9% 증가했다. SKB는 2021년 2분기부터 4분기 연속 IPTV 가입자 순증 1위를 달성했다. IPTV 기본료 매출도 전년 대비 3.9% 증가했다. 전체 유료방송 가입자 규모는 910만명을 기록했다.

올해 SK텔레콤은 유무선 통신 사업을 포함해 ▲미디어 사업 ▲Enterprise 사업 ▲AIVERSE ▲커넥티드 인텔리전스 등 5대 사업군을 중심으로 성장을 추진하겠다는 방침이다.

아이버스는 2021년 2000억원 수준에서 2025년 2조원까지 매출을 확대할 전망이다. 구독서비스 'T우주'는 최근 이용자 100만명을 넘어섰다. SKT의 구독서비스 총 상품 판매액(GMV)은 1분기에만 1300억원을 돌파했다. 메타버스 서비스 이프랜드도 3월 기준 MAU(월간 실 사용자 수) 135만명을 달성하고 글로벌 진출을 꾀하고 있다.

미디어 사업은 매출액은 390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3% 증가했다. SK스토아는 1분기 매출 895억원을 달성하며 국내 T커머스 매출 1위 사업자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했다.

데이터센터와 클라우드를 중심으로 한 엔터프라이즈 사업의 매출도 전년 대비 17.4% 급성장했다. 지난해 7월 오픈한 가산·식사 데이터센터는 꾸준한 수요를 바탕으로 지속적인 매출 성장이 기대되고 있으며, 차기 데이터센터도 준비 중이다.

구현모 KT 대표. 사진=KT구현모 KT 대표. 사진=KT

KT는 성공적인 '디지코(DIGICO)' 전환을 알리며 분기 기준 12년 만에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유·무선 분야는 안정적인 매출을 유지했으며 인공지능(AI)·인터넷데이터센터(IDC)·클라우드 등 디지코 B2B 성장세가 실적을 이끌었다.

KT는 올해 매출 6조2777억원, 영업이익 6266억원을 기록했다. 각각 전년 동기 대비 4.1%, 41.1% 증가한 규모다.

유·무선 사업(Telco B2C)은 전년 대비 1.2% 성장한 2조3256억원을 기록했다. 무선 5G 가입자는 전체 핸드셋 가입자 중 50% 수준인 695만명을 돌파했다. 초고속인터넷 매출은 전년 대비 2.6% 상승했다.

B2C 플랫폼 사업(DIGICO B2C) 매출은 미디어 사업과 인증·결제 등 모바일 플랫폼 사업 확대로 전년 대비 4.7% 성장한 5493억원을 기록했다. IPTV 사업은 꾸준한 가입자 성장을 바탕으로 전년 대비 9.3% 증가하며 미디어사업을 견인했다.

B2B 고객 대상 통신사업(Telco B2B)은 전년 대비 7.1% 성장한 5197억원으로 집계됐다. 데이터 트래픽 증과, 기가오피스 등 고속급 회선의 수요 확대로 기업인터넷/데이터 매출이 3.7% 늘었다. 또 기업인터넷전화 수요 증가와 통화DX 사업의 성장으로 기업통화 매출은 14.3% 늘었다.

B2B 플랫폼 사업(DIGICO B2B)는 고성장 신사업인 Cloud/IDC와 AI/New Biz의 사업확대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10.5% 성장했다. 특히 AI/New Biz 사업은 AI컨텍센터(AICC) 사업 등 대형 핵심사업을 성공적으로 수주하며 전년 동기 대비 40.7%의 높은 매출 성장을 견인했다.

KT의 주요 그룹사의 전체 매출은 9022억원으로 지난해보다 7.5% 늘었다. 콘텐츠 그룹사는 커머스 디지털 광고사업 확대와 밀리의 서재, 미디어지니 등 인수합병(M&A)에 힘입어 전년 대비 35.5% 증가한 2074억원을 기록했다.

케이뱅크는 1분기 고객수와 수신, 여신 등 모든 영업 지표가 일제히 성장하며 이익 규모를 확대했다. BC카드는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 소비가 회복되면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7.5% 성장했다.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 사진=LG유플러스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분기 매출 3조4100억원, 영업이익 2612억원을 기록했다. 각각 전년 대비 0.2%, 5.2% 감소한 수치다. 전 사업부문이 견조한 성장세를 보였지만, 신규 플래그십 단말 출시 지연에 따른 수익 감소와 마진 감소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줄었다.

무선사업 매출은 전년 대비 1.3% 증가한 1조5182억원을 거뒀다. 총 무선 가입자는 작년 1분기와 비교해 8.8% 늘어난 1847만3000명을 달성했다. 이중 5G 가입자는 전년 동기 대비 50.9% 증가한 503만4000명이다. MVNO 가입자도 전년 1분기 대비 42.8% 늘어난 307만7000명을 기록하며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스마트홈 부문은 전년 대비 9.7% 증가한 5816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IPTV와 초고속 인터넷의 꾸준한 가입자 증가와 고가치 고객 유입 확대가 실적 개선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IPTV 사업 수익은 전년 동기 대비 10.6% 늘어난 3327억원으로 가입자도 6.6% 증가한 541만명을 기록했다. 초고속인터넷 수익은 248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6% 늘었다. 가입자는 482만2000명으로 같은 기간 5.0% 성장했다.

기업 대상 신사업과 IDC, 회선 사업을 포함한 기업 인프라 사업 수익 역시 전년 동기 대비 6.7% 증가한 3624억원으로 견조한 성장세를 이어갔다. 기업 회선 사업이 안정적인 성장 흐름을 지속함과 동시에 B2B 신사업의 고성장이 주요 배경으로 꼽힌다.

솔루션 사업 및 IDC 사업 수익은 각각 1113억원, 63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4.7%, 13.7% 늘어나며 두 자리수 성장을 기록했다. 특히 스마트모빌리티, 스마트팩토리 등 B2B 신사업이 고공 성장을 이어가며 솔루션 사업 실적 확대에 기여했다.

뉴스웨이 김수민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