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한전, 신소재 전력선 개발···송전선로 건설 없이 송전용량 늘린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한국전력이 그래핀 섬유 기반의 초경량·대용량 전력선 개발에 나선다.

이 기술이 개발되면 추가적인 송전선로 건설 없이 전력선만 교체하는 방식으로 송전용량을 늘릴 수 있어 신재생에너지원 발전 증가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전은 지난 15일 대전 한국과학기술원(카이스트)에서 관련 기술 확보를 위한 공동연구개발 협약식을 열었다고 16일 밝혔다.

협약을 맺은 기관은 한전과 카이스트, ㈜삼환티에프, ㈜소노인더스트리다.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정책에 따른 신재생에너지원 발전 증가에 대응하려면 송전용량을 확대해야 한다.

하지만 송전선로를 추가로 건설하는 방식은 부지 선정 등에서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다. 한전이 현재 사용하는 알루미늄 강심(ACSR) 선재 또한 기술적으로 송전용량 증대가 한계에 도달했다.

따라서 기존 송전선로를 이용하되 전력선만 교체해 송전용량을 증대시킬 수 있는 신소재 전력선 개발이 시급한 과제로 대두됐다.

한전은 기술적 대안으로 2024년 8월까지 그래핀 섬유 기반의 전력선 선재 개발과 대규모 생산을 위한 기술개발을 추진할 예정이다.

그래핀 섬유 기반 초경량·대용량 전력선은 기존의 알루미늄 소재 전력선보다 송전 손실이 덜해 3배 이상의 송전용량 증대가 가능하다.

또 무게가 가벼워 전선 처짐 현상이 개선돼 고장이나 안전사고 발생도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한전 관계자는 "그래핀 섬유 기반 전력선 개발에 성공해 기존 철탑을 활용한 대용량 전력 전송이 가능해지면 전력산업 전반의 사회적 수용성을 높이고 안정적인 전력공급에 크게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세종=주혜린 기자 joojoos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