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 3연임 성공···후임 대표 단독추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이 '3연임'에 사실상 성공했다.

NH투자증권은 2일 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와 이사회를 열어 대표이사 후보로 정 사장을 단독 추대했다. 선임 확정은 오는 23일 주주총회에서 이뤄진다.

이날 NH투자증권은 오는 23일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사내이사에 정영채 대표 재선임 안건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공시했다.

정 사장은 대우증권을 거쳐 2005년 NH투자증권 전신인 우리투자증권에 IB 사업부 대표로 합류해 13년간 사업부를 이끈 인물이다.

정 사장은 인수금융·인수합병(M&A) 사업을 개척하는 등 IB 분야 성장을 선도한 공로를 인정받아 2018년 사장 자리에 올랐고 지난 2020년 첫 연임에 성공했다.

정 사장은 재임 기간 꾸준히 실적을 경신, 지난해 영업이익으로 1조3167억원을 기록하기도 했다.

정 사장의 3연임의 발목을 잡았던 옵티머스 펀드 사건도 회사가 선제적으로 투자금 반환을 결정, 검찰이 무혐의 처분을 통보하면서 관련 부담을 덜었다.

한편 이날 NH투자증권은 최대주주 농협금융지주를 대상으로 4천억원 규모 제3자 배정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회사 측은 증자 목적으로 ▲ 재무구조 개선 ▲ 초대형 IB 경쟁력 강화 ▲ 사업 영역 확장을 통한 지속가능한 성장 기반 마련 등을 제시했다.

아울러 NH투자증권은 결산 배당으로 보통주 1주당 1050원, 우선주 1주당 1100원의 현금배당을 각각 결의했다.

시가배당률은 보통주 7.8%, 우선주 8.7%다. 배당금 총액은 3319억원이다.

임주희 기자 lj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