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안전벨트 경고음 미작동' 테슬라, '에어백 불량' 아우디 리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테슬라·아우디 등 4개사 3만8246대 리콜

국토교통부는 테슬라코리아, 아우디폭스바겐코리, 범한자동차, 기흥모터스에서 수입·판매한 총 14개 차종 3만 8246대에서 제작결함을 발견해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테슬라 제공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의 조사 결과 테슬라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모델 3 등 2개 차종 3만 3127대(판매이전 포함)에서 제어장치의 소프트웨어 오류로, 운전자가 안전벨트를 착용하지 않고 차량을 운행해도 안전벨트 경고음이 울리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모델3 등 2개 차종 210대(판매이전 포함)는 성에 제거 제어장치의 소프트웨어 오류로 전면 유리의 성에가 정상적으로 제거되지 않아 오는 25일부터 개선된 소프트웨어로 원격 자동 업데이트를 실시한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에서 수입·판매한 A3 40 TFSI 등 5개 차종 4492대는 조수석 승객 감지 장치 배선 연결부의 접촉 불량으로 사고가 났을 때 에어백이 전개되지 않아 탑승자가 상해를 입을 가능성이 확인돼 자발적 시정조치에 들어간다.

오는 28일부터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부품 교체 및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시작한다.

이 밖에 기흥모터 에서 수입·판매한 할리데이비슨 팬아메리카 등 3개 이륜 차종 348대(판매이전 포함)는 계기판 소프트웨어 오류로 영하의 온도에서 시동을 걸면 계기판 화면이 보이지 않아 오는 23일부터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진행한다.

범한자동차에서 수입·판매한 E-SKY 버스 등 4개 차종 69대는 차량 전·후면에 자동차 안전기준에서 정하고 있지 않은 등화장치를 설치한 것으로 확인돼 리콜에 들어간다.

국토부는 위 사례들을 수입사에서 자발적으로 리콜을 진행토록 하되, 추후 시정률 등을 감안해 과징금 등을 부과한다는 방침이다.

이승연 기자 lsy@newsway.co.kr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