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카카오게임즈, 메타버스+NFT 진출···“오픈 플랫폼 준비 중”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카카오게임즈, 3Q 실적발표날 주주서한···“메타버스+NFT 진출”
메타버스‧NFT 특화 거래소···콘텐츠+경제 오픈 플랫폼 준비 중

이미지 확대thumbanil

남궁훈 각자대표(왼쪽)과 조계현 각자대표(오른쪽). 사진=카카오게임즈

올해 3분기 모바일 MMORPG ‘오딘: 발할라 라이징’의 흥행에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한 카카오게임즈가 메타버스와 대체불가능한토큰(NFT) 시장 진출에 나선다. 계열사인 넵튠의 개발력 및 자산들과 카카오 콘텐츠 시너지를 통해 메타버스 사업에 나서는 한편 이에 특화된 NFT 거래소를 선보이겠다는 방침이다.

카카오게임즈는 3일 남궁훈, 조계현 각자 대표 명의의 주주서한을 통해 향후 스포츠와 메타버스, NFT의 3개 분야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카카오게임즈는 주주서한에서 “메타버스는 새로운 공간이자 새로운 소통의 세계”라며 “자회사인 넵튠이 가진 유무형의 자산과 카카오공동체가 보유한 다양한 콘텐츠와의 시너지를 통해 보다 적극적으로 메타버스 사업에 진출할 계획이며 현재 게임 및 가상 아이돌 등의 콘텐츠와 자체 경제모델이 구현된 오픈형 플랫폼을 준비 중에 있다”고 밝혔다.

카카오게임즈는 “스포츠와 게임 및 메타버스에 특화된 NFT 거래소를 현재 프렌즈게임즈에서 개발 중에 있다”면서 “해당 거래소에서는 사업에서 이미 사용되고 있는 골프 티타임 예약권과 게임 아이템, 아이돌의 팬아트 등이 가상자산화해 판매될 수 있을 것이며 이외에도 더욱 다양한 가상자산들을 거래 대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언급했다.

스포츠 분야에 대해서는 “카카오VX를 통해 현재 중점을 두고 있는 골프 뿐 아니라 다양한 스포츠영역으로 확장해 나갈 것이며 세나테크놀로지의 통신기술은 이를 기술적으로 지원할 것”이라며 “닌텐도가 안에서 게임하던 사람들을 움직이게 만들었다면 우리는 밖에서 뛰고 있는 사람들을 안팎에서 더 재미있게 뛰도록 만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카카오게임즈는 한국을 넘어 글로벌 시장에 도전하겠다는 입장을 내비췄다.

카카오게임즈는 “앞으로 서비스하는 모든 게임은 글로벌 출시를 목표로 진행할 것”이라며 “글로벌 시장은 국내에 비해 규모가 훨씬 크고 성장성도 높은 매력적인 시장으로 여러 플랫폼별로 시장이 형성돼 있어 충분한 기회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또 카카오게임즈는 “보유한 장르적 경쟁력과 우수한 개발력, 해외 구축된 인프라 및 사업 노하우를 바탕으로 글로벌 탑 티어 게임사로의 도전적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장기적이고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카카오게임즈는 글로벌 공략 및 메타버스‧NFT 시장 진출 등을 통해 시즌2로의 변화를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카카오게임즈는 “창업 이후 주요 전략으로 삼았던 채널-퍼블리싱-개발로 이어지는 시즌1의 성장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앞으로 ‘비욘드 코리아, ’비욘드 게임‘을 지향하는 시즌2로의 변화를 본격적으로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진 기자 le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