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20일 목요일

  • 서울 34℃

  • 인천 33℃

  • 백령 26℃

  • 춘천 35℃

  • 강릉 31℃

  • 청주 30℃

  • 수원 33℃

  • 안동 32℃

  • 울릉도 24℃

  • 독도 24℃

  • 대전 31℃

  • 전주 28℃

  • 광주 24℃

  • 목포 22℃

  • 여수 22℃

  • 대구 28℃

  • 울산 25℃

  • 창원 26℃

  • 부산 25℃

  • 제주 22℃

고승범·정은보 “감독체계 개편보다 유기적 협력이 바람직”

[2021 국감]고승범·정은보 “감독체계 개편보다 유기적 협력이 바람직”

등록 2021.10.21 15:41

수정 2021.10.21 17:45

차재서

  기자

국회 정무위원회 금융위원회 국정감사.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6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융위원회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국회 정무위원회 금융위원회 국정감사.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6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융위원회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고승범 금융위원장과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이 금융감독 체계를 개편하기보다 유기적으로 협력하는 분위기를 만드는 게 중요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고승범 위원장은 21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송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감독체계 개편에 대한 얘기가 계속 나오고 있지만 조직 행정체계엔 정답이 없다”면고 밝혔다.

이어 “제도를 바꾸는 것보다 현 체제를 유지하면서 금융위와 금감원이 유기적으로 일할 수 있는 관행을 만드는 게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정은보 금감원장 역시 “나라마다 다양한 형태를 띠고 있어 어떤 게 정답인지 자신있게 말하기 어렵다”면서 “중복이나 상충되는 기능이 있으면 미세조정을 통해 대응하는 게 좋다고 본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국회에 감독체계 개편에 대한 법안이 올라와 있으니 법안 논의 과정에서 합리적 방안을 찾도록 역할을 하겠다”고 언급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