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알뜰폰 업계 2위 올라선 LG유플러스···‘상생 강화’ 나선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2019년 ‘U+ 알뜰폰 파트너스 1.0’ 이어 두 번째 상생안 공개
데이터 무상 제공, CS매장 확대, 망도매대가 인하 등 골자
MNO-MVNO 협업, 전사적 성장···“망도매 매출 지속 증가”

알뜰폰 시장 점유율 사상 첫 2위를 차지한 LG유플러스가 중소 알뜰폰 사업자와의 상생을 위한 지원책을 내놨다. 최대 150GB의 데이터를 무상으로 제공하고 CS매장을 확대하며, 사업자들을 위해 망도매 대가를 인하하는 등 알뜰폰 사업자가 지속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제공하겠다는 것이 골자다.

LG유플러스는 3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알뜰폰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U+알뜰폰 파트너스 2.0’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앞서 2019년 선보인 ‘U+알뜰폰 파트너스 1.0’의 연장선으로 알뜰폰 사업자들과의 상생을 위한 프로그램을 대폭 확대한 것이 특징이다.

U+알뜰폰 파트너스는 시행 1년 만에 참여사 누적 가입자 192%, 월 신규 실적 200% 등 괄목할만한 성장을 보였다. 이같은 성과에 힘입어 LG유플러스는 이번 U+알뜰폰 파트너스 2.0에는 ▲고객 중심 상품 혁신 ▲고객 이용 편의 증대 ▲사업자 경쟁력 강화 등 3가지 내용을 추가로 담았다.

먼저 고객 중심 상품 혁신으로 LG유플러스는 중소 알뜰폰 사업자의 후불 가입자 확대에 주목했다. 강진욱 LG유플러스 MVNO사업담당은 “당초 알뜰폰은 대부분 선불 중심이였는데, 코로나19 이후 외국인들의 입국이 없어지면서 사업상의 어려움을 겪었다”며 “이에 후불비중의 확대가 필요함을 느꼈고, 다양한 지원을 통해 현재는 후불 판매가 선불보다 더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파트너스 참여사들은 기존 가입자 및 신규 가입자에게 최대 월 150GB의 데이터를 24개월 동안 추가 비용 부담 없이 제공한다. 무료로 제공되는 요금제는 총 4가지로, 요금제에 따라 150GB·50GB·10GB의 데이터가 증정된다.

이밖에도 LG유플러스는 ▲KB국민카드와 제휴를 통해 알뜰폰 전용 할인카드 ▲네이버페이·GS25·올리브영과 손잡고 2년간 총 12만원 상당의 할인을 받을 수 있는 ‘멤버십 상품’ ▲유선상품 또는 IoT와 결합 가능한 상품 ▲지난해 20~30대 반응이 높았던 기부 요금제를 고객 참여형으로 업그레이드해 출시할 예정이다.

고객 편의성 증대를 위해 알뜰폰 요금납부나 이용 정지 등 CS를 처리하는 매장을 기존 190여개에서 500여개로 확대할 계획이다. 또 일부 대형 알뜰폰 사업자에게만 국한됐던 ‘셀프 개통’도 확대된다. 현재 파트너스 참여사 중 셀프 개통을 지원하는 알뜰폰은 5곳에 불과하지만, 연내 12곳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사업자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기존 대비 3배 늘어난 월 1000대 수준의 단말기를 알뜰폰 사업자에게 제공한다. LG유플러스가 보유한 장기 재고 단말기를 파트너스 사업자에게 중고가격으로 공급하고, U+파트너스 전용 자급제 몰을 통해 저렴하게 가격으로 자급제 단말기도 판매한다.

중소 알뜰폰 사업자의 최대 고민인 ‘망 도매대가’도 인하한다. 앞서 LG유플러스는 올해 일부 데이터 요금제의 도매 요율을 전년 대비 최대 8% 낮췄다. 종량제로 제공하는 음성통화 도매대가 요율은 전년 대비 41% 인하한 바 있다.

강 담당은 “올해 가장 공격적으로 도매대가를 인하했고, 사업자들은 연간 150억원 규모의 비용을 절감한 것으로 보고 있다”며 “지속적으로, 또 선제적으로 도매대가 인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LG유플러스의 MVNO(알뜰폰) 사업이 성장함에 따라 기존 MNO(이동통신망사업자) 가입자의 자가잠식에 대한 질문도 나왔다.

강 담당은 “LG유플러스는 MNO 가입자가 가장 적기 때문에 MVNO에 좀더 집중할 수밖에 없다”며 “실제로 사업적 성장에 있어 MVNO 부문이 큰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MNO와 충돌이 없었던 것은 아니다”라며 “다만 꾸준한 협의를 통해 전사적 관점에서 매출이 증가하고 있다. 전년 동기 대비해서 무선사업 수익이 720억 정도 증가했다”고 말했다.

향후 LG유플러스는 향후 망도매대가의 수익성을 중심으로 사업을 운영할 계획이다. 강 담당은 “정확한 매출 증가 추이를 공개할 수는 없지만, 2019년 대비 2020년에 500억원이 증가했으며, 2020년 대비 올해 700억원이 증가했다”고 말했다.

박준동 LG유플러스 제휴사업그룹장은 “가입자 숫자나 마켓쉐어에 연연하지 않는다”며 “가장 큰 모토는 사업자들이 우리에게 주는 망도매 전체 매출이다. 예상 이상의 수익을 얻고 있고 올해 말, 내년 초에도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수민 기자 k8silver@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