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7일 월요일

  • 서울 22℃

  • 인천 21℃

  • 백령 22℃

  • 춘천 20℃

  • 강릉 24℃

  • 청주 22℃

  • 수원 20℃

  • 안동 21℃

  • 울릉도 22℃

  • 독도 22℃

  • 대전 21℃

  • 전주 22℃

  • 광주 20℃

  • 목포 20℃

  • 여수 22℃

  • 대구 23℃

  • 울산 20℃

  • 창원 22℃

  • 부산 21℃

  • 제주 16℃

금융 보험사, 1분기 순익 164% 급증···삼성전자 특별배당 효과

금융 보험

보험사, 1분기 순익 164% 급증···삼성전자 특별배당 효과

등록 2021.05.26 13:50

장기영

  기자

보험사, 올해 1분기 순익 3조8720억원보증준비금 감소·손해율 하락 등 영향삼성생명·화재, 삼성전자 특별배당 1조금감원 “보험영업·리스크관리 상시감시”

보험사 손익 현황. 자료=금융감독원보험사 손익 현황. 자료=금융감독원

국내 보험사의 올해 1분기 당기순이익이 금리 및 주가 상승에 따른 변액보증준비금 감소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손해율 하락 등의 영향으로 2배 이상 급증했다.

특히 업계 1위사 삼성생명과 삼성화재가 계열사 삼성전자로부터 수령한 약 1조원 규모의 특별배당금이 증가폭을 키웠다.

2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국내 보험사의 올해 1분기 당기순이익은 3조8720억원으로 전년 동기 1조4662억원에 비해 2조4058억원(164.1%) 증가했다.

이 기간 생명보험사는 7782억원에서 2조5546억원으로 1조7764억원(228.3%), 손해보험사는 6880억원에서 1조3174억원으로 6294억원(91.5%) 당기순이익이 급증했다.

생보사의 경우 금리 및 주가 상승에 따른 보증준비금 감소로 보험영업손실이 7조9043억원에서 4조7153억원으로 3조1890억원 축소됐다. 보증준비금은 지난해 1분기 2조2011억원 전입됐으나, 올해 1분기에는 7865억원 환입됐다.

손보사 역시 코로나19 유행 장기화에 따른 자동차사고 감소와 지난해 3월 롯데케미칼 폭발사고 등 고액사고 발생의 기저효과 등으로 보험영업손실이 1조3388억원에서 5490억원으로 축소됐다.

투자영업이익은 생보사는 7조8341억원에서 6조8821억원으로 9520억원(12.2%) 감소했으나, 손보사는 2조3164억원에서 2조3556억원으로 392억원(1.7%) 증가했다.

여기에 삼성생명과 삼성화재가 삼성전자로부터 수령한 특별배당금이 반영되면서 당기순이익 증가폭이 커졌다. 삼성전자 지분을 보유한 삼성생명과 삼성화재는 각각 8019억원, 1401억원의 특별배당금을 받았다.

같은 기간 보험사의 총자산이익률(ROA)은 0.47%에서 1.18%로 0.71%포인트, 자기자본이익률(ROE)은 4.57%에서 11.19%로 6.62%포인트 상승했다.

보험사의 수입(원수)보험료는 50조6887억원에서 52조4921억원으로 1조8034억원(3.6%) 증가했다.

생보사는 26조7625억원에서 27조9681억원으로 1조2056억원(4.5%), 손보사는 23조9262억원에서 24조5240억원으로 5978억원(2.5%) 수입보험료가 늘었다. 다만, 퇴직연금 수입보험료의 경우 생보사는 3조1368억원에서 2조8208억원으로 3160억원(10.1%), 손보사는 2조5680억원에서 1조9003억원으로 6677억원(26%) 감소했다.

금감원은 올해 1분기 보험사의 당기순이익이 큰 폭으로 증가한 것은 외부 요인과 일회성 이익에 따른 것으로 보고 보험영업과 리스크 관리에 대한 감독을 강화할 방침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보험사의 이익 증가는 수익 구조의 개선보다는 금리 및 주가 상승과 코로나19 등 외부 요인과 삼성전자 특별배당 등 일회성 이익에 기인한 측면이 크다”며 “저금리 상황으로 인한 이자수익 감소와 대면영업 위축 등에 따라 장기적으로는 수익성 저하를 초래할 가능성이 상존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최근 금리 및 주가 변동성 확대, 코로나19 장기화 등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증대되고 있어 이익의 내부 유보 등을 통한 재무건전성 제고와 리스크 관리에 더욱 철저를 기할 필요가 있다”며 “수익 구조가 취약하거나 불건전 영업 행위가 빈번한 보험사를 중심으로 보험영업 실태와 리스크 관리에 대한 상시 감시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뉴스웨이 장기영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