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2월 24일 토요일

  • 서울

  • 인천

  • 백령

  • 춘천

  • 강릉

  • 청주

  • 수원

  • 안동

  • 울릉도

  • 독도

  • 대전

  • 전주

  • 광주

  • 목포

  • 여수

  • 대구

  • 울산

  • 창원

  • 부산

  • 제주

이재용, 삼성물산 지분 17.33%→17.97%로 늘었다

이재용, 삼성물산 지분 17.33%→17.97%로 늘었다

등록 2021.04.30 16:39

김정훈

  기자

고 이건희 회장 지분 유족 4명에게 상속···가족간 지분율 합의 공개홍라희 180만8577주, 이재용 120만5720주, 부진·서현 120만5718주

삼성물산은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보유한 삼성물산 지분 542만5733주(2.88%)가 유족에게 상속됐다고 30일 공시했다.

이 전 회장의 삼성물산 지분 상속 비율이 공개됨에 따라 이날 삼성 총수 일가는 상속세 1차분(약 2조원) 납부와 함께 가족 간 지분 비율을 이미 합의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 전 회장 지분은 홍라희 여사 180만8577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120만5720주,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120만5718주,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120만5718주 각각 증여됐다.

이로써 삼성물산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 지분 33.42% 가운데 개인 최대주주인 이재용 부회장의 삼성물산 지분이 종전 17.33%(3267만4500주)에서 17.97%(3380만220주)로 늘었다.

삼성물산 주식 1045만6450주(5.55%)씩 보유한 이부진 사장과 이서현 이사장의 지분은 각각 6.19%(1166만2168주)씩 늘어나게 됐다. 삼성물산 지분이 없던 홍라희 여사는 0.96%를 보유하게 됐다.

이 전 회장 보유 상장사 지분은 삼성물산 외에 삼성전자 2억4927만3200주(4.18%), 삼성전자 우선주 61만9900만주(0.08%), 삼성생명 4151만9180주(20.76%), 삼성SDS 9701주(0.01%) 등이 있다.

뉴스웨이 김정훈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