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호텔롯데, 작년 영업손실 4976억원 ‘적자전환’···코로나 직격탄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매출액 3조8444억 원, 전년比 48% 급감
면세사업부, 4분기 흑자전환으로 실적개선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롯데호텔 제공

면세점과 호텔 사업을 영위하는 호텔롯데가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부진한 실적을 기록했다. 다만 4분기에는 면세점 부문이 흑자 전환하면서 소폭 실적 회복이 이뤄졌다.

3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호텔롯데는 지난해 연결 기준 영업손실이 4976억 원으로 전년 대비 256% 줄면서 적자 전환했다. 매출액은 3조8444억 원으로 지난해 7조3965억 원 대비 48% 줄었다. 당기순손실은 1조4799억 원을 기록했다.

면세사업부는 매출 3조1494억 원으로 전년 대비 48.4% 감소했다. 영업손실은 220억 원을 기록하면서 적자 전환했다. 다만, 작년 4분기에는 매출 8511억 원, 영업이익은 626억 원으로 전분기 110억 원 손실에서 흑자 전환했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코로나19 유행으로 면세업계 실적이 악화됨에 따라 지난 2, 3분기 영업손실을 기록했다”며 “이후 중국 내수시장 회복에 따른 상업성 고객의 매출이 증가하고, 경영 효율화를 통한 경쟁비용 절감 노력, 공항임대료 감면 정책 등이 수익 개선을 도왔다. 올해 하반기부터 세계적으로 백신 접종이 확대됨에 따라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호텔사업부는 매출 4950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약 45% 감소했으며, 영업손실은 3545억 원으로 적자폭이 늘었다. 롯데호텔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지난해 12월까지 누계 기준 방한 외국인 수가 전년 대비 약 86% 이상 감소했고, 국내외 호텔 매출 하락에 따라 저조한 실적을 냈다”며 “2021년은 내국인 고객을 대상으로 다양한 상품운영을 통한 매출 활성화와 백신 접종을 통한 집단 면역이 형성되는 시점부터 보복성 소비에 대한 폭발적인 관광 수요 회복을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월드사업부는 매출 1245억 원, 영업손실 1171억 원을 기록했으며, 리조트사업부는 매출 7551억 원, 영업손실 39억 원으로 나타났다.

김다이 기자 dayi@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