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재산공개]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35억5647만원 신고···전년比 4억원 늘어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사진=한국은행 제공

지난해 말 기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의 재산이 1년 전보다 4억374만5000원 늘어난 35억5646만5000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보유한 서울 강남 아파트의 공시가격이 오르고 예금 저축 자금이 늘어나면서 재산이 불어났다. 금통위원 중에서는 임지원 위원이 80억원 이상의 재산을 신고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5일 관보에 게재한 공직자 정기 재산변동사항 신고 내역에 따르면 이주열 총재 가족의 재산 규모는 35억5646만5000원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관련 재산은 19억32000만원이고 자동차 관련 재산은 624만원, 예금 관련 재산이 16억1481만5000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배우자와 장녀가 보유한 증권 관련 재산은 341만원으로 집계됐다.

이 총재 부부가 공동명의로 보유한 서울 자곡동의 아파트는 1년 사이 공시가격이 총 8000만원 올랐다. 이에 따라 이 총재 부부가 보유한 아파트 가격은 10억3200만원이 됐다.

예금은 3억2448만6000원 늘었다. 예금이 증가한 요인으로는 급여와 상여금 등의 저축, 신규 예금 계좌 개설과 재예치 등이 꼽혔다.

한편 한은 내 다른 재산변동사항 신고 대상자 중에서는 임지원 금융통화위원의 재산이 5억1502만원 늘어난 84억3958만원으로 신고돼 한은 내 신고 대상자 중 가장 많았다. 임 위원의 재산은 공직 유관단체 근무 전체 공직자 중 재산 규모 상위 6위에 오르는 규모다.

또 고승범 금통위원의 재산은 7억3729만원 늘어난 50억2537만원, 서영경 금통위원의 재산은 1억2528만원 늘어난 51억3835만원, 조윤제 금통위원의 재산은 2억6890만원 늘어난 62억2472만원, 주상영 금통위원의 재산은 7337만원 늘어난 38억9956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밖에 이승헌 부총재의 재산이 1억7934만원 늘어난 12억7792만원, 장호현 감사의 재산이 1664만원 늘어난 21억3767만원으로 나타났다.

정백현 기자 andrew.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