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현금 확보 나선 기업들···삼성전자, 4조3000억원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CEO스코어 상장사 259개사 조사
주요 대기업 잉여현금흐름 17조 증가

국내 주요 대기업 상장사의 잉여현금흐름(FCF)이 1년 새 17조원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국내 500대 기업 상장사 259개 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올해 3분기까지 개별기준 누적 잉여현금흐름은 총 28조1454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3.1%(17조4486억원) 증가한 것이다.

잉여현금흐름은 영업활동현금흐름에서 기계장치 투자나 공장시설 등의 투자금액을 뺀 것이다. 기업의 재무적 성과를 측정하는 지표이자 배당 여력 지표로도 활용된다.

작년보다 잉여현금흐름이 늘어난 곳은 전체 기업의 절반이 넘는 143개 사(55.2%)에 달했다. 코로나19 확산이 장기화하면서 기업들이 현금확보에 집중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잉여현금흐름이 가장 많은 곳은 삼성전자로 4조3000억원에 달했다.

뒤를 이어 한국가스공사(2조6371억원), 미래에셋대우(2조5873억원), SK하이닉스(2조4918억원), LG화학(2조3682억원) 등으로 나타났다.

특히 SK하이닉스는 지난해 마이너스(-)4조9366억원이던 잉여현금흐름이 올해 2조4918억원으로 7조4283억원 증가해 기업들 중 증가액이 가장 많았다.

이밖에도 한국전력공사(2조6569억원), 삼성증권(2조2918억원), 메리츠증권(1조8833억원), 현대차(1조810억원), 이마트(1조726억원) 등의 잉여현금흐름이 1조원 이상 늘었다.

임정혁 기자 dori@

관련태그

#삼성전자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