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6일 화요일

  • 서울 25℃

  • 인천 24℃

  • 백령 23℃

  • 춘천 23℃

  • 강릉 20℃

  • 청주 25℃

  • 수원 25℃

  • 안동 23℃

  • 울릉도 23℃

  • 독도 23℃

  • 대전 23℃

  • 전주 25℃

  • 광주 24℃

  • 목포 23℃

  • 여수 23℃

  • 대구 23℃

  • 울산 22℃

  • 창원 22℃

  • 부산 22℃

  • 제주 26℃

STX조선해양, 8개월 만에 ‘6600톤급 탱커’ 3척 수주

STX조선해양, 8개월 만에 ‘6600톤급 탱커’ 3척 수주

등록 2020.08.04 11:02

윤경현

  기자

올해 첫 수주 정상화 가능성↑2022년 1Q 인도···선주사 신뢰↑

장윤근 STX조선해양 대표이사장윤근 STX조선해양 대표이사

STX조선해양이 약 8개월 만에 수주에 성공했다. 코로나19의 여파로 세계적 경기침체 및 조선경기 부진 속에서 쾌거다.
 
3일 STX조선해양에 따르면 국내 선사로부터 탱커 3척(옵션 포함)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 선박은 오는 2022년 1분기부터 2개월 간격으로 인도될 예정이며 선주사 요청에 따라 선가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최근 시장가격 수준에서 계약이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STX조선해양 입장에서 이번 계약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 최근 인력 감축과 휴업, 자산매각 등 뼈를 깎는 자구안 시행을 통한 지속적인 원가경쟁력 개선 과정에 성사된 것으로 당사에 발주 경험이 있는 선주사의 재 발주라는 점에 비추어 중소형 탱커시장에서 당사가 가진 경쟁력과 선주사의 신뢰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이로써 지난해 12월 이후 수주절벽에 가로막혀 수주가 없었던 STX조선해양은 올해 첫 계약으로 기다리던 물꼬를 트게 되었고 지속적인 원가경쟁력 개선 노력으로 본격적인 수주의 서막을 알리며 경영정상화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나타냈다.

 
계약 선박들은 국제해사기구(IMO)의 2020년부터 강화된 환경규제를 만족하며, 선박 선형 최적화 및 에너지절감장비(ESD) 장착, LED 조명시스템, 주파수 제어 환풍 시스템 등의 환경친화적 신기술(Eco-Friendly Technology)을 추가로 적용하여, 편의성 증대뿐 아니라 연비절감 및 대기 및 해양 오염 물질 배출량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친환경 선박이다.
 
STX조선해양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위기를 겪고 있는 국내 조선 산업과 해운산업 간 상생의 본보기라 할 수 있으며 이번 수주로 다수의 선주와 협상 중인 주력 선종 MR급(중형급) 탱커의 추가 수주에 마중물이 되기를 희망 한다”고 전했다.

뉴스웨이 윤경현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