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7일 수요일

  • 서울 23℃

  • 인천 24℃

  • 백령 24℃

  • 춘천 23℃

  • 강릉 23℃

  • 청주 23℃

  • 수원 24℃

  • 안동 23℃

  • 울릉도 23℃

  • 독도 23℃

  • 대전 23℃

  • 전주 26℃

  • 광주 25℃

  • 목포 26℃

  • 여수 24℃

  • 대구 23℃

  • 울산 23℃

  • 창원 25℃

  • 부산 24℃

  • 제주 26℃

STX조선, 17일부터 한 달간 진해조선소 가동 중단

STX조선, 17일부터 한 달간 진해조선소 가동 중단

등록 2020.06.16 19:17

변상이

  기자

사진=연합뉴스 제공사진=연합뉴스 제공

STX조선해양이 17일부터 경남 창원시 진해구에 있는 조선소 가동을 중단한다.

이날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STX조선은 노조 파업으로 선박 건조작업에 차질이 생겨 한 달 동안 조업 중단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노조 측은 지난 1일부터 순환 무급휴직 중단을 촉구하며 전면파업을 시작했다. 경영진은 파업 기간 협력업체 직원 1500여명만 투입해 선박 건조작업을 해왔다.

조선소 가동을 중단하는 17일부터는 일부 마무리 공정을 제외한 협력업체 직원들까지 작업하지 않는다. STX조선은 수주 부진으로 2018년 6월부터 생산직 500여명이 무급순환 휴직을 반복하고 있다.

250여명씩 번갈아 6개월 일하고 6개월은 월급을 받지 않고 대기하는 악순환이 계속되고 있다. 노조원들은 순환 무급휴직이 3년째에 접어들면서 극심한 생활고를 겪는 상황이다. STX조선 수주잔량은 현재 7척에 불과하다.

STX노조는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이 수주 가이드라인을 내놓지 않아 올해 수주를 하지 못해 물량이 없다”며 “조업 중단은 노-노 갈등을 유발하려는 것이다”고 주장했다.

한편 STX조선 노조는 경남도청 앞에서 노숙 농성을 진행하는 등 무급휴직 해소 등 회사 정상화를 촉구하고 있다.

뉴스웨이 변상이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