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9일 수요일

  • 서울 26℃

  • 인천 25℃

  • 백령 21℃

  • 춘천 24℃

  • 강릉 28℃

  • 청주 25℃

  • 수원 25℃

  • 안동 24℃

  • 울릉도 17℃

  • 독도 17℃

  • 대전 25℃

  • 전주 26℃

  • 광주 28℃

  • 목포 24℃

  • 여수 24℃

  • 대구 27℃

  • 울산 23℃

  • 창원 25℃

  • 부산 24℃

  • 제주 20℃

범퍼 수리해도 센서 정상···BMW 매뉴얼 바꾼 보험개발원

범퍼 수리해도 센서 정상···BMW 매뉴얼 바꾼 보험개발원

등록 2020.07.10 09:00

수정 2020.07.10 09:03

장기영

  기자

BMW 수리매뉴얼 개정 내용. 자료=보험개발원BMW 수리매뉴얼 개정 내용. 자료=보험개발원

보험개발원이 레이더센서가 장착된 차량의 범퍼를 수리해도 센서 기능에 영향이 없다는 사실을 입증하면서 세계적인 차량 제조사인 BMW의 수리매뉴얼이 바뀌었다.

10일 보험개발원에 따르면 보험개발원 자동차기술연구소는 최근 ‘BSD(Blind Spot Detection)’ 장착 차량의 범퍼 수리 방법에 따른 레이더센서 영향 평가 시험을 실시해 범퍼 수리가 센서 성능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사실을 입증했다.

BSD는 주행 증 후측방 사각지대의 차량을 감지해 운전자에게 알려주는 시스템이다. 차체에 장착된 레이더센서의 신호가 범퍼를 투과해 작동되는 구조다.

기존에는 레이더센서로 작동되는 BSD 장착 차량의 범퍼 수리 시 센서 성능 저하 등 안전성 문제를 우려해 일부 자동차 제작사에서 긁힘과 같은 경미한 손상에 대해서도 수리 대신 부품을 교환하도록 했다.

그러나 보험개발원의 시험 결과에 따르면 레이더 투과 영역이 아닌 부위에서는 범퍼 수리 후 센서 성능에 영향이 없었다. 투과 영역도 일부 작업을 제외한 대부분 도장작업에서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험개발원은 이 같은 시험 결과를 자동차 제조사에 제조했고, BMW는 기술적 검토와 자체 시험을 거쳐 세계 공통 수리매뉴얼을 개정했다.

이에 따라 앞으로 모든 정비업소에서 BSD가 장착된 BMW 차량의 범퍼 수리가 가능해졌다.

부품비가 비싼 수입차 운전자들은 수리비 부담을 크게 줄일 수 있게 됐다. 수리비는 평균 135만원에서 57만원으로 42% 감소할 것으로 추산된다.

BMW 관계자는 “이번 결정은 한국 소비자들의 중요성을 고려한 독일 본사의 전향적 의지와 기술 개발 노력의 결과”라고 밝혔다.

자동차기술연구소 기술연구1팀 반지운 팀장은 “세계 굴지의 자동차 제조사가 한국의 의견을 반영해 글로벌 수리매뉴얼을 개정한 첫 사례”라며 “지금까지 레이더센서 장착 차량에 대한 범퍼 수리 기준이 명확하지 않았던 다른 제조사들도 수리매뉴얼 개정과 관련 기술 개발에 관심을 갖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뉴스웨이 장기영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