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9일 금요일

  • 서울 15℃

  • 인천 13℃

  • 백령 12℃

  • 춘천 16℃

  • 강릉 12℃

  • 청주 18℃

  • 수원 14℃

  • 안동 17℃

  • 울릉도 14℃

  • 독도 14℃

  • 대전 16℃

  • 전주 17℃

  • 광주 16℃

  • 목포 16℃

  • 여수 17℃

  • 대구 21℃

  • 울산 19℃

  • 창원 17℃

  • 부산 17℃

  • 제주 16℃

건강하면 보험료 환급···미래에셋생명, 사후정산보험 출시

건강하면 보험료 환급···미래에셋생명, 사후정산보험 출시

등록 2020.07.07 10:30

장기영

  기자

미래에셋생명은 생명보험업계 최초로 사후정산형 P2P(Peer-to-peer)보험 ‘보험료 정산받는 첫날부터 입원 보장보험’을 판매한다. 사진=미래에셋생명미래에셋생명은 생명보험업계 최초로 사후정산형 P2P(Peer-to-peer)보험 ‘보험료 정산받는 첫날부터 입원 보장보험’을 판매한다. 사진=미래에셋생명

미래에셋생명은 생명보험업계 최초로 가입자들을 묶어 보험금 지급 규모에 따라 만기에 보험료를 돌려주는 온라인 전용 사후정산형 P2P(Peer-to-peer)보험 ‘보험료 정산받는 첫날부터 입원 보장보험’을 출시했다고 7일 밝혔다.

미래에셋생명은 지난 2월 금융위원회가 보험료 사후정산형 건강보험을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한 이후 5개월여의 기간을 거쳐 상품을 개발했다.

이 상품은 가입자들의 보험금 지출 규모에 따라 만기에 보험료를 사후 정산해 돌려준다.

현재 무배당 보험은 고객이 납입한 위험보장 보험료와 회사가 지급한 보험금 사이에서 발생한 차익, 즉 위험률차 이익을 100% 주주 지분으로 귀속하도록 돼있다.

그러나 해당 상품은 혁신금융서비스 지정에 따른 특례를 적용받아 위험률차 이익의 90% 이상을 주주가 아닌 소비자에게 돌려준다.

예를 들어 보험기간이 6개월인 상품의 30세 남성 기준 월 보험료는 약 4000원이고, 이 중 위험보장 보험료는 3600원이다. 10명의 고객이 가입하면 보험사는 총 21만6000원의 위험보장 수입을 얻는데 이 중 입원비 보험금으로 가입자들에게 6만원만 지급했다면 15만6000원이 남는다. 기존 방식대로라면 차액 15만6000원은 보험사의 이익으로 돌아가지만, 차액의 90% 이상을 각 고객에게 나눠준다.

가입자들이 건강하면 건강할수록 보험금 총액이 줄어 환급금이 늘어난 방식으로, 보험사고 방지를 위한 가입자들의 공동 노력이 반영되는 구조다.

질병 또는 재해로 입원 시 첫날부터 하루 최대 6만원을 지급한다. 보험료는 남성 기준 40세 4000원대, 50세 6000원대다.

가입 연령은 만 15세부터 55세까지이며, 미래에셋생명 온라인보험 홈페이지를 통해 가입할 수 있다.

하만덕 미래에셋생명 부회장은 “미국과 독일, 일본 등 선진 보험시장에서 활성화된 상호보험을 기본 구조로 핀테크 기술력을 접목해 직관적이고 저렴한 P2P형 건강보험을 출시했다”며 “미래에셋생명의 혁신적 시도는 소비자들에게 건강관리 노력을 바탕으로 보험료가 줄어드는 참신한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웨이 장기영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