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23일 화요일

  • 서울 13℃

  • 인천 15℃

  • 백령 13℃

  • 춘천 11℃

  • 강릉 11℃

  • 청주 12℃

  • 수원 13℃

  • 안동 10℃

  • 울릉도 12℃

  • 독도 12℃

  • 대전 13℃

  • 전주 12℃

  • 광주 11℃

  • 목포 12℃

  • 여수 13℃

  • 대구 14℃

  • 울산 13℃

  • 창원 12℃

  • 부산 13℃

  • 제주 15℃

윤석헌 금감원장 “기술 발전해도 금융시스템 근간은 신뢰”

윤석헌 금감원장 “기술 발전해도 금융시스템 근간은 신뢰”

등록 2018.11.29 09:08

장기영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사진=최신혜 기자 shchoi@newsway.co.kr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사진=최신혜 기자 shchoi@newsway.co.kr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29일 “지금처럼 기술이 주도하는 변혁의 시기에도 변하지 않는 사실은 금융시스템의 근간이 신뢰에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원장은 이날 금감원이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미래의 금융, 새로운 금융감독’을 주제로 개최한 국제심포지엄 개회사를 통해 “불확실한 미래를 향한 실마리는 인간의 행태와 조직문화에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윤 원장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에도 리보 조작, 웰스 파고 스캔들과 같은 대형 금융사고와 불완전판매 사례가 끊이지 않고 정보의 우위를 가진 금융사가 소비자의 취약점을 악용하는 사례도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금융사의 행태, 문화와 금융시장에 대한 폭넓은 이해를 바탕으로 규제, 감독 방식을 보다 효과적으로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윤 원장은 또 “지금 우리는 혁신적인 기술이 전통적은 금융거래 방식과 관행을 변화시키고 대체하는 변혁의 시기에 서 있다”며 “핀테크(FinTech)라는 말에서도 알 수 있듯이 변화의 중심에 금융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기술로 무장한 새로운 플레이어들이 혁신적인 금융서비스를 창출하면서 고객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그 결과 금융 분야에서도 탈집중화, 탈중개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며 “정부와 감독기구들 또한 핀테크 혁신을 활성화하기 위한 환경을 조성하는 동시에 자신의 규제·감독 프로세스에 새로운 기술을 접목하는 노력을 확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심포지엄은 핀테크 혁신, 인간의 행태와 조직문화 등 2개 트랙, 4개 세션으로 나뉘어 진행된다.

국내외 금융사와 핀테크기업, 감독기구, 연구소 등 19개 기관이 참여해 인공지능(AI), 빅데이터, 클라우드를 활용한 미래 금융의 모습을 조망하고 주요국 감독기구의 섭테크 사례 등 새로운 금융감독의 흐름에 대해 논의한다.

뉴스웨이 장기영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