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김관영 “거대 양당은 꼼수 특활비 폐지에 사과하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thumbanil

국회 특수활동비 전면 폐지 기자회견하는 바른미래당. 사진=연합뉴스 제공

국회가 특수활동비 논란에 대해 폐지를 약속했으나, 일부를 폐지하고 특활비가 사실상 유지되는 ‘꼼수 폐지’를 벌이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바른미래당과 정의당 등 소수정당은 전면 폐지를 주장하는 상황이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에 대해 “국회 특활비 전면 폐지를 약속하라”고 압박했다.

김 원내대표는 14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거대 양당은 꼼수 특활비 폐지에 대해 국민께 사과하고 국민 눈높이에 맞게 전면 폐지에 동참해야 한다”며 “바른미래당은 전면 폐지가 이뤄질 때까지 국민과 함께 거대 양당을 압박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주승용 국회부의장과 이찬열 교육위원장, 이학재 정보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그는 “바른미래당은 원내대표 간 특수활동비 전면폐지 합의내용을 믿었고 세부 제도 개선 방안은 국회의장에게 일임함으로서 이번 특활비 폐지 문제가 일단락되는 것으로 알았다”며 “그런데 어제 원내대표 간 전면폐지 합의 내용에 잉크도 마르기 전인 오후에 민주당은 교섭단체 몫 특활비만 전면 폐지한다고 밝혔으며 국회의장실 관계자는 국회의장단 및 상임위원장 특활비는 부분 폐지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런 발표는 교섭단체 간 합의 내용을 전면적으로 부인한 것이며 무엇보다도 투명한 국회, 특권없는 국회를 만들어 달라는 국민적 요구를 도외시한 결정”이라며 “바른미래당은 거대 양당의 꼼수 특활비 폐지 결정에 동의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한편, 전날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특활비 문제에 여야 간 완전히 폐지하는 것으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도 “특활비 폐지를 통해 우리 사회에서 기득권적이고 정의롭지 못한 제도의 일면을 걷어낼 수 있게 돼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나 국회는 전면 폐지가 아닌 일부 폐지라고 해명하면서 꼼수 폐지 논란이 일었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