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韓日中정상회의 특별성명]역대 최초 3국의 ‘한반도’ 공동선언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한일중 정상회의 공동언론발표를 진행 중인 3국 정상들. 사진=연합뉴스 제공

제7차 한일중 정상회의가 9일 일본에서 열린 가운데, 한일중 3국 정상은 역대 최초 ‘남북정상회담 관련 특별성명’을 채택했다. 남북정상회담의 당사자인 문재인 대통령 입장에서는 한반도 문제에 있어서 일본·중국 등 이웃국가와 공동인식을 달성한 셈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은 지난달 27일 공동경비구역(JSA) 내 남측 평화의집에서 ‘2018남북정상회담’을 진행했고, 당시 회담을 통해 남북정상은 ‘한반도 비핵화’를 골자로 한 판문점 선언을 천명했다.

한일중 정상이 채택한 남북정상회담 특별성명에 따르면, 일본과 중국은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에서 남북정상이 천명한 판문점 선언을 높이 평가하고 환영했다. 나아가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토대로 다가올 북미정상회담 등을 포함해 관련 국가들의 노력이 한반도 평화 안정에 기여하기를 희망했다. 뿐만 아니라 한일중 3국이 한반도 평화 안정을 위해 공동노력을 강화하기로 뜻을 모았다.

다음은 한일중 정상이 채택한 남북정상회담 관련 특별성명 전문이다.

1. 우리 일본, 중국, 한국 정상들은, 현재 북한을 둘러싼 긍정적인 진전을 위해 그간 국제사회가 경주해온 모든 노력들을 평가한다. 일본과 중국의 정상들은 특히 4월 27일 역사적인 2018년 남북정상회담에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을 공동 목표로 확인하고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간 합의된 ‘한반도 평화, 번영 및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을 평가하고 환영한다.

2. 우리 일본, 중국, 한국 정상들은 금번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토대로, 특히 다가오는 북미정상회담 등 관련 당사국들의 추가 노력들이 역내 평화와 안전을 위해 당사국들의 우려들을 포괄적으로 해결하는데 기여하기를 강력하게 희망한다.

3. 우리는 한반도 및 동북아에서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는 것이 우리의 공동 이해이자 책임이라는 점을 재확인한다. 우리는 이러한 목표를 위해 공동의 노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다.


우승준 기자 dn111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