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7일 월요일

  • 서울 25℃

  • 인천 24℃

  • 백령 21℃

  • 춘천 23℃

  • 강릉 27℃

  • 청주 24℃

  • 수원 23℃

  • 안동 23℃

  • 울릉도 23℃

  • 독도 23℃

  • 대전 23℃

  • 전주 23℃

  • 광주 22℃

  • 목포 21℃

  • 여수 23℃

  • 대구 25℃

  • 울산 25℃

  • 창원 25℃

  • 부산 23℃

  • 제주 21℃

정부 “GM 외투 신청···투자계획 법령 요건 검토 중”

정부 “GM 외투 신청···투자계획 법령 요건 검토 중”

등록 2018.03.27 21:01

주혜린

  기자

배리 앵글 GM 총괄 부사장.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배리 앵글 GM 총괄 부사장.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정부가 27일 한국GM에서 신청한 외국인투자지역 지정과 관련해 “GM의 투자계획이 법령에서 규정한 요건에 부합하는지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기획재정부와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은행 등 관계기관은 이날 배리 앵글 GMI 사장과 면담을 갖고 한국GM 경영정상화 방안과 관련한 전반적 사항에 대해 논의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과정에서 앵글 사장은 외투지역 지정과 관련해 진행상황을 문의하자, 산업부는 법령 검토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답했다.

GM측은 이날 면담에서 4월 중 한국 GM의 유동성 상황을 설명하면서 산은과 정부, 노조 등 이해 관계자의 협력을 요청했다.

앞서 26일 엥글 사장은 노조와 만나 차입금 등 내달 말까지 마련해야 하는 자금 규모가 6억원에 달한다며 내달 20일까지 노조의 합의가 없으면 부도를 신청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엥글 사장은 “노사협상이 성과가 나와야 할 시점”이라며 “신차 배정 등 경영정상화를 위해 노조의 협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협상을 조속히 마무리하는 것이 불확실성 해소 등을 위해 바람직하다”며 “신차배정도 요건이 충족되면 한국에 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앵글 사장은 실사에 대해서는 “비교적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며 “산은과의 협조 하에 실사가 가능한 조속히 마무리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산은은 GM측에 “주요 이슈에 대한 원활한 자료제공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GM측은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답했다.

이 외에 앵글 사장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과 관련해서 “자동차 분야 관세협상이 잘 마무리 되었다”며 “GM의 대(對) 한국 투자 리스크 완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뉴스웨이 주혜린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