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7분기 연속 흑자 ‘LG이노텍’···카메라모듈·터치윈도우 성장 견인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thumbanil

LG이노텍이 올 3분기 카메라모듈, 터치윈도우 등의 매출 성장 견인에 힘입어 577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하며 지난해 1분기부터 7분기 연속 흑자 행진을 이었다.

LG이노텍은 24일 3분기 한국채택 국제회계기준(K-IFRS)으로 매출 1조5955억원, 영업이익 557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30.8%, 영업이익은 110.7%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 분기 대비 매출은 4.9%, 영업이익은 56.2% 증가한 것이다.

광학솔루션사업은 800만 화소 이상의 하이엔드급 제품 비중 확대와 전략 고객의 신제품 출시에 적극 대응하며 전년 동기 대비 130% 증가한 6195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전분기 대비해서도 11% 증가한 수치다.

기판소재사업은 고부가 반도체 패키지 공급 확대 및 고성능 터치윈도우 적기 대응으로 전년 동기대비 18% 증가한 4438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전분기 대비 10% 상승한 실적이다.

전장부품사업은 중장기 사업구조 고도화 과정에서 전년 동기 대비 9% 감소한 2635억원의 매출을 기록했으나 차량용 모터 및 조명용 파워모듈 등 신사업 매출 확대로 전분기 매출 대비해서는 0.1% 증가하며 상승세로 돌아섰다.

반면 LED(Light Emitting Diode)사업은 조명용 LED 매출이 지속 증가하고 있으나 TV 시장 침체에 따른 백라이트유닛(BLU)용 LED 수요 감소로 전년 동기 대비 3% 감소한 2862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전분기 대비해서는 9% 감소했다.

LG이노텍 관계자는 “카메라모듈과 터치윈도우 등 세계 최고 기술력을 확보한 시장선도 제품들이 매출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며 “수익성 측면에서는 전 사업부문에 걸친 강도 높은 원가경쟁력 강화 활동을 통해 흑자 기조를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LG이노텍은 4분기에 전략 고객들의 신모델 공급 확대에 적극 대응하는 한편 생산성 향상 등 지속적인 내실경영으로 수익성 개선 흐름을 이어갈 방침이다. 아울러 LG이노텍은 핵심기술을 융·복합한 시장선도 제품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업무 프로세스 개선, 업무 몰입 환경 조성 등 일하는 문화 혁신도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민철 기자 tamados@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