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5일 목요일

  • 서울 26℃

  • 인천 27℃

  • 백령 24℃

  • 춘천 25℃

  • 강릉 27℃

  • 청주 26℃

  • 수원 27℃

  • 안동 26℃

  • 울릉도 24℃

  • 독도 24℃

  • 대전 25℃

  • 전주 27℃

  • 광주 26℃

  • 목포 28℃

  • 여수 27℃

  • 대구 27℃

  • 울산 27℃

  • 창원 27℃

  • 부산 27℃

  • 제주 27℃

산업 '현대차-LG 합작 배터리셀 공장' HLI그린파워 준공

산업 자동차

'현대차-LG 합작 배터리셀 공장' HLI그린파워 준공

등록 2024.07.03 16:31

정백현

  기자

3일 오전 인도네시아 공장 현지서 준공식 개최정의선 "인니서 미래 모빌리티 영역 개척할 것"현대차, 배터리셀-전기차 현지 생산 체제 완성

현대자동차그룹과 LG에너지솔루션의 전기차 배터리셀 합작 공장 'HLI그린파워'가 준공됐다. 사진은 공장 전경. 사진=현대자동차 제공현대자동차그룹과 LG에너지솔루션의 전기차 배터리셀 합작 공장 'HLI그린파워'가 준공됐다. 사진은 공장 전경.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그룹과 LG에너지솔루션의 전기차 배터리셀 합작 공장 'HLI그린파워'가 역사적인 준공식을 열었다. 이 공장의 준공을 통해 현대차그룹은 인도네시아에 진출한 완성차 업체 중 최초로 전기차 배터리셀부터 완성차까지 현지에서 일괄 생산하는 시스템을 갖추게 됐다.

현대차그룹과 LG에너지솔루션은 3일 인도네시아 카라왕 신산업단지 내 HLI그린파워에서 인도네시아 정부와 우리나라 정부, 두 회사 관계자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인도네시아 EV 생태계 완성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장재훈 현대자동차 사장, 김동명 LG에너지솔루션 사장, 정인교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이상덕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 등이 참석했다.

기념식에 참석한 정의선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인도네시아 배터리셀 공장의 완공과 코나 일렉트릭의 인도네시아 양산은 현대차그룹과 인도네시아가 함께 이룬 협력의 결실이자 굳건한 파트너십의 상징"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대차그룹은 인도네시아와의 협력을 강화해 자원 순환형 수소 솔루션부터 미래 항공 모빌리티에 이르기까지 새로운 영역을 함께 개척하고자 한다"며 "'믐부까 잘란 바루('새로운 길을 개척한다'는 뜻의 인도네시아어)' 정신으로 미래를 개척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축사를 통해 "우리는 오늘 글로벌 전기차 생태계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며 "중요한 프로젝트를 결단한 현대차그룹과 정의선 회장에게 감사 인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현대차그룹-LG에너지솔루션의 통합 배터리 생태계는 한국과 인도네시아 간의 관계를 더욱 강화하는 매개체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우리 정부 대표로 참석한 정인교 통상교섭본부장은 축사에서 "현대차가 인도네시아에서 현지산 배터리를 장착한 전기차를 최초로 양산하게 된 것을 축하한다"며 "양국 전기차 협력의 산실인 이곳이 인도네시아 전기차 산업의 발전을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조코 위도도 대통령은 행사장에서 HLI그린파워에서 생산된 배터리셀을 배터리 모듈과 팩에 직접 조립하고 인도네시아에서 생산된 디 올 뉴 코나 일렉트릭 1호차에 서명해 의미를 더했다.

위도도 대통령은 2019년 현대차 울산공장에서 열린 인도네시아공장 투자 협약식에서도 코나 일렉트릭에 기념 서명을 한 바 있다.

현대자동차 인도네시아공장 근로자들이 더 뉴 코나 일렉트릭에 HLI그린파워에서 생산한 배터리를 체결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제공현대자동차 인도네시아공장 근로자들이 더 뉴 코나 일렉트릭에 HLI그린파워에서 생산한 배터리를 체결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이번 HLI그린파워 공장 준공을 계기로 현대차 인도네시아공장은 HLI그린파워에서 생산한 배터리셀을 장착한 '디 올 뉴 코나 일렉트릭'의 양산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현대차그룹의 이번 배터리셀-전기차 생산 체제 구축은 인도네시아를 넘어 인구 6억여명의 '자동차 블루오션'인 아세안 시장 내 전기차 생태계 조성의 핵심 기반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대규모 투자로 글로벌 전기차 생태계를 구현 중인 현대차그룹은 인도네시아에서도 '원자재 조달→배터리·완성차 생산→충전 시스템 확대→배터리 재활용'을 포괄하는 현지 전기차 에코 시스템을 마련하고 아세안 전기차 시장의 주도권을 확보한다는 전략을 세우고 있다.

특히 전기차 생태계에서 가장 중요한 부품이자 자동차 배터리의 최우선 기본 부품인 배터리셀부터 배터리팩, 완성차까지 현지 일괄 생산이 가능해지면서 전기차 생태계를 보다 유연하게 확장할 수 있게 됐다.

올해 2분기부터 배터리셀을 생산하는 HLI그린파워는 총 32만제곱미터 부지에 전극공정, 조립공정, 활성화공정 등을 갖추고 있으며 전기차 배터리 15만대분 이상에 달하는 연간 10기가와트시(GWh) 규모의 배터리셀을 생산할 수 있다.

HLI그린파워에서 생산되는 배터리셀은 고함량 니켈과 코발트, 망간에 출력을 높여주고 화학적 불안정성을 낮춰줄 수 있는 알루미늄을 추가한 고성능 NCMA 리튬이온 배터리셀로 현대차와 기아의 다양한 모델에 탑재될 예정이다.

특히 오는 17일부터 인도네시아 자동차 시장에 출시되는 현대차 디 올 뉴 코나 일렉트릭에 HLI그린파워에서 생산한 배터리셀이 탑재된다.

코나 일렉트릭은 아이오닉 5에 이어 현대차 인도네시아공장에서 생산하는 두 번째 전기차로서 인도네시아 전기차 시장 성장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현대차는 미래지향적 디자인과 동급 최고 주행가능거리, 커넥티비티 신기술, 첨단 안전 사양 등 상품 경쟁력을 갖춘 코나 일렉트릭 출시와 동시에 다양한 전기차 특화 마케팅을 전개한다. 이를 통해 코나 일렉트릭을 인도네시아 대표 전기차로 육성한다는 전략이다.

이와 함께 현대차그룹은 다양한 기업들과 협력을 통해 '천연자원 부국'인 인도네시아에서 니켈 등 전기차 배터리 핵심 원자재의 안정적 공급망 확보와 현지 공공장소 충전 인프라 구축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현대차는 이를 위해 인도네시아 유통기업, 호텔 체인 등과 손잡고 전기차 고객이 주로 이용하는 핵심 지역을 중심으로 전기차 충전소를 확대해 편리한 충전 경험을 제공할 방침이다.

또한 전기차 생태계 자원의 선순환이 이뤄지도록 중고 배터리의 활용 방안에 대해서도 적극 연구 중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인도네시아 전기차 생태계 구축 모델은 인도네시아 전기차 시장은 물론 아세안과 글로벌 전기차 판매에 긍정적인 시너지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