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5일 목요일

  • 서울 26℃

  • 인천 26℃

  • 백령 24℃

  • 춘천 25℃

  • 강릉 26℃

  • 청주 25℃

  • 수원 25℃

  • 안동 24℃

  • 울릉도 25℃

  • 독도 25℃

  • 대전 25℃

  • 전주 26℃

  • 광주 26℃

  • 목포 27℃

  • 여수 26℃

  • 대구 26℃

  • 울산 26℃

  • 창원 26℃

  • 부산 25℃

  • 제주 27℃

ESG경영 LG이노텍, 사용 전력 61% 재생에너지로 전환···"RE100 가입 1년만"

ESG경영 친환경

LG이노텍, 사용 전력 61% 재생에너지로 전환···"RE100 가입 1년만"

등록 2024.06.27 17:00

김현호

  기자

사진=LG이노텍 제공사진=LG이노텍 제공

LG이노텍은 사업장 전력 사용량의 약 61%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하는 데 성공했다고 27일 밝혔다. 'RE(Renewable Electricity)100'을 선언한 지 1년여 만에 거둔 성과다.

LG이노텍은 지난해 사용 전력의 60.9%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했다. 지난 2022년(22.1%) 대비 세 배 가까이 증가한 수치다.

이를 통해 감축한 온실 가스량 만 약 26만7000톤(tCO2eq, 이산화탄소 환산 톤)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30년생 소나무 약 4000만 그루를 심는 것과 같은 효과다. 앞서 LG이노텍은 지난 2022년 '2030 RE100 달성', '2040 탄소중립'이라는 도전적 목표를 수립하고 이를 체계적으로 추진해왔다.

전력 사용에 의한 온실가스 배출이 전체 배출량의 약 80~90%가량 차지하는 만큼 LG이노텍은 이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해 온실가스 배출을 감축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문혁수 LG이노텍 대표는 "LG이노텍은 전 지구적 기후변화의 심각성을 매우 중요한 문제로 인식하고 있다"며 "글로벌 기업으로서 기후변화 대응에 앞장서는 것은 물론 진정성 있는 ESG경영 실천을 통한 차별적 고객가치를 지속 창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ad

댓글